수출입銀, 창립 43주년 '인권경영 선언문' 선포
수출입銀, 창립 43주년 '인권경영 선언문' 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이 1일 창립43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이 1일 창립43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열린 창립 43주년 기념식에서 '인권경영 선언문'을 선포했다고 1일 밝혔다.

인권경영은 기업의 모든 경영활동에서 임직원, 고객, 지역주민의 존엄과 가치를 중시하겠다는 의미로, '인권'이란 요소를 경영원칙에 포함시키는 것이다.

이날 대내외에 선포한 인권경영 선언문은 △UN 인권기본헌장 등 국제규범 준수 △인권침해 사전예방 및 적극 구제 △고용상 차별 금지 및 다양성 존중 △협력사 공정 대우 △현지주민 인권침해 사전 유의△국내외 환경법규 준수 등을 주요내용으로 담고 있다.

앞서 수은은 지난 4월 인권경영 계획과 인권영향평가, 구제조치 등 인권과 관련된 모든 사항을 심의·자문할 '인권경영위원회'도 발족시켰다.

인권경영위원회는 은행장이 위촉한 전무이사, 노조 대표, 인권경영 전담조직 부서장 등 내부 3인과 인권전문가, 고객기업 대표, 노무사 등 외부 3인으로 구성됐다.

은성수 행장은 "인권경영 선언문이 단순히 선언에만 그치지 않고 우리 생활의 아주 작은 것까지 바꾸는 새로운 출발점이자 계기가 돼야 한다"며 "향후 인권경영위원회 운영과 인권교육 실시 등을 통하여 수준 높은 인권경영이 안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