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프리미엄 이코노미 '뉴 클래스' 좌석 서비스
제주항공, 프리미엄 이코노미 '뉴 클래스' 좌석 서비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발 5개 국제선 시도···"아직 타지역 노선 투입 계획은 없어"
제주항공은 '고객지향적 혁신'을 위한 새로운 시도 가운데 하나인 프리미엄 이코노미 서비스 '뉴 클래스(New Class)'운영을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은 '고객지향적 혁신'을 위한 새로운 시도 가운데 하나인 프리미엄 이코노미 서비스 '뉴 클래스(New Class)'운영을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제주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제주항공은 '고객지향적 혁신'을 위한 새로운 시도 가운데 하나인 프리미엄 이코노미 서비스 '뉴 클래스(New Class)'운영을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인 뉴 클래스는 지난달 30일 오전 김해-삿포로 구간인 7C1956편에서 첫 서비스를 개시했다. 제주항공은 김해공항에서 출발하는 도쿄(나리타), 후쿠오카, 타이베이, 다낭 노선은 물론 4일 취항 예정인 싱가포르 노선에도 서비스를 투입할 예정이다.

뉴 클래스 좌석운영은 여행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요소를 제공해 경쟁사와 차별화하고, 프리미엄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의 요구를 충족해 충성고객을 늘려가기 위한 새로운 시도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제주항공의 뉴 클래스 항공기는 앞뒤·좌우 좌석간격을 넓힌 뉴클래스 좌석 12석과 일반석 162석 등 174석으로 운용된다.

회사는 뉴클래스 좌석을 이용 승객에게 △무료수하물 추가 △기내식 및 허브차 제공 △사전 좌석 지정 △리프레시 포인트 추가 적립 △우선 수속과 탑승 △스트리밍 방식 기내 엔터테인먼트 제공 △기내 편의용품 제공 등의 추가 혜택을 제공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번 신규 노선인 싱가포르와 관련해 해당 좌석 운영을 시도하게 되면서 그외 인기 노선인 도쿄와 타이베이 등 5개 국제선에 투입하게 됐다"며 "현재까지 인천이나 타 지방노선에 투입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