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국내 최초 '음주 측정 전산 시스템' 전 사업장 적용
에어부산, 국내 최초 '음주 측정 전산 시스템' 전 사업장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개발착수 후 시범운영 완료·7월부터 시행
근무 전 필수 자가 측정···"기준치 초과할 경우 근무현장 투입 원천 차단"
에어부산은 국내 항공사 최초로 음주 측정 전산 시스템을 전 사업장에 적용해 항공 필수 종사자의 음주 근무를 원천적으로 차단할 방침이라고 1일 밝혔다.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은 국내 항공사 최초로 음주 측정 전산 시스템을 전 사업장에 적용해 항공 필수 종사자의 음주 근무를 원천적으로 차단할 방침이라고 1일 밝혔다. (사진=에어부산)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부산은 국내 항공사 최초로 음주 측정 전산 시스템을 전 사업장에 적용해 항공 필수 종사자의 음주 근무를 원천적으로 차단할 방침이라고 1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지난 1월부터 개발에 착수한 음주 측정 전산 시스템을 올해 5월, 현장 적용해 시범운영을 마친 후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전 사업장에 적용했다.

해당 장비는 승무원, 정비사, 운항관리사 등 항공 필수 종사자가 비행 또는 업무 수행 전 개인별 직원 정보 인증 후 음주 측정을 자가로 실시하는 장비로, 국내 항공사에서는 처음으로 개발됐다. 

이로써 승무원 등 항공종사자는 근무 전 필수로 자가 측정을 마쳐야만 근무에 투입될 수 있으며, 측정 결과가 기준치(0.02%)를 초과할 경우 즉각적으로 관리자에게 해당 내용이 문자 메시지(SMS)로 전송돼 음주자의 비행 및 근무현장 투입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해당 전산 시스템 적용 이전에는 근무 현장에서 안전 담당자가 무작위로 항공 종사자에 대한 음주 측정을 진행했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전수조사가 어려웠다. 그러나 해당 시스템 적용을 통해 업무에 투입되는 전 인원에 대한 음주 측정·단속이 별도 인력 없이도 가능해졌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최근 음주사고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가 엄중해지고 있는 가운데, 항공분야의 음주사고는 더욱 근절되어야 한다"며 "국내 항공사 최초로 도입한 이번 시스템을 통해 에어부산의 안전역량은 더욱 향상될 것으로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