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백혈병 소아암환자 돕기 헌혈 
농심, 백혈병 소아암환자 돕기 헌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농심 본사에서 임직원들이 백혈병 소아암 환자를 돕기 위해 헌혈하고 있다. (사진=농심) 
26일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농심 본사에서 임직원들이 백혈병 소아암 환자를 돕기 위해 헌혈하고 있다. (사진=농심)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농심은 26일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본사에서 '사랑 나눔 헌혈' 캠페인을 펼쳐 모은 헌혈증 100장을 한국백혈병소아압협회에 기부했다. 이번 헌혈 캠페인에 대해 27일 농심은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백혈병 소아암 환자 지원 활동의 일환"이라면서 "치료 과정에 있는 환자를 돕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농심은 임직원들의 헌혈뿐 아니라 '백산수'로도 백혈병 소아암 환자를 돕고 있다. "면역력이 약해진 백혈병 소아암 환자들이 마시는 물 선택에 예민하다는 점을 고려해 지난해 2월부터 백산수 지원을 시작했고, 지금까지 약 20만병을 제공했다"는 것이다. 

농심 쪽은 "백산수를 지원받은 환아 가정에서 안심하고 물을 마실 수 있게 되었다고 인사를 보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백혈병 소아암 환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