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 별세
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 별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사회건설' 창업이념 토대로 한국 유산균 발효유 시장 개척
26일 오전 별세한 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 (사진=한국야쿠르트)
26일 오전 별세한 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 (사진=한국야쿠르트)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이 26일 오전 7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윤 회장은 1927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건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1969년 한국야쿠르트를 설립해 50년간 이끌었다.

윤 회장은 불모지와 다름없던 국내 유산균 발효유 시장을 개척했다. 1960년대 말 우리나라 축산의 미래가 우유 가공업에 달렸다고 판단해 '건강사회건설'이란 창업이념을 바탕으로 유산균 발효유 사업을 시작했다. 1971년 첫선을 보인 '야쿠르트'는 우리나라 유산균 발효유의 대명사로 자리 잡았다. 

윤 회장은 당시로선 획기적인 방문 판매를 선택했다. 여성들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주부들을 대상으로 '야쿠르트 아줌마' 제도를 도입했다.  

1976년에는 식품업계 최초로 중앙연구소를 세웠다. 한국야쿠르트 중앙연구소는 설립 후 20년 만에 독자적인 자체 유산균을 개발해 유산균 국산화 시대를 열었으며, 현재까지 국내 식품업계를 대표하는 유산균 연구의 메카로 자리 잡고 있다. 

윤 회장은 장학재단을 설립하며 인재육성에도 힘을 쏟았다. 2010년 12월에는 사재를 출연해 저소득층 자녀에게 학자금을 지원하는 우덕장학재단을 설립하고 지금까지 학생들에게 장학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1988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훈하고, 2002년 보건대상 공로상, 2008년 한국경영인협회 가장 존경받는 기업인상 등을 받았다. 

윤 회장 빈소는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이며 발인은 오는 28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