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분유, 베트남 '맘심' 잡는다
한국 분유, 베트남 '맘심' 잡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푸드, 수출 전용 브랜드 '뉴본' 앞세워 2020년 매출 50억 목표
매일유업, 성장 가능성 큰 중국 시장 집중···사드 악재 넘어 회복세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이사(오른쪽 둘째)가 지난 18일 베트남 호찌민시의 한 호텔에서 현지 영유아식품 판매 업체 대표와 '뉴본' 분유 판매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롯데푸드)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이사(오른쪽 둘째)가 지난 18일 베트남 호찌민시의 한 호텔에서 현지 영유아식품 판매 업체 대표와 '뉴본' 분유 판매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롯데푸드)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국내 분유업계가 국제 시장 개척에 공을 들이고 있다. 출산율 저하 등에 따른 내수 부진을 이기려는 셈법인데, 특히 출산율이 높은 베트남과 분유 시장 규모가 큰 중국에 힘을 쏟는다. 

롯데푸드는 지난 24일 베트남 전용 분유를 선보이며, 현지 판매 확대에 나선다고 밝혔다. 롯데푸드에 따르면, 지난 18일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첫선을 보인 '뉴본'(Nubone)은 롯데푸드의 베트남 전용 분유 브랜드다. 0세부터 6세까지 영·유아 성장 과정에 맞춰 1~3단계로 나눠 먹을 수 있도록 구성됐다. 롯데푸드 횡성공장에서 생산돼 베트남으로 수출된다.

뉴본에 앞서 롯데푸드는 '위드맘', '키드파워A+' 등을 베트남에 수출했다. 지난해 수출액은 15억원. 뉴본을 앞세워 2020년까지 베트남에서 연매출 50억원을 거둔다는 목표다.

롯데푸드 쪽은 "베트남의 연간 신생아 출생 수는 한국의 3배 수준인 100만명 정도"라며 "베트남 분유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높아 뉴본을 앞세워 판매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베트남에서 한국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 뉴본이 국내에서 생산됐다는 점이 매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디자인도 한국 제품임을 잘 드러날 수 있게 했다"고 덧붙였다.

매일유업은 베트남보다 중국 마케팅에 집중하고 있다. 26일 매일유업 쪽은 "국내 분유 시장은 규모가 줄고 있지만, 중국은 2013년 15조에서 2016년 20조까지 커졌다"며 "아직 현지 점유율이 낮은 편이지만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매일유업은 '매일아시아모유연구소'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설계한 '애사락 금전명작'과 '매일궁'을 중국에 선보였다. 2007년 '매일 금전명작'으로 중국에 대한 수출을 시작했고, 2013년 매일궁을 출시해 영·유아 조제분유 라인업을 늘렸다. 

매일유업의 중국 분유 수출 실적은 2014년 340억원에서 2015년 416억원, 2016년 459억원으로 늘었다. 2017년엔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경제 보복으로 270억원으로 줄었지만, 지난해 400억원 수준까지 회복했다. 

매일유업은 중국 소비자에게 영·유아 전문기업으로 이미지를 구축해 현지 조제분유 수출액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짚었다. 앞으로 중국 매출 증가를 위해 중국 총대리상과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티몰과 징동닷컴 같은 온라인 채널 확대에 힘쓸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