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 '외화위폐 피해 예방 가이드북' 발간
은행연합회, '외화위폐 피해 예방 가이드북'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카지노 등 배포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행연합회는 국가정보원과 공동으로 외화위폐 피해 예방을 위해 외화위폐 판별방법과 주의사항을 담은 '외화위폐 가이드북'을 발간해 은행 영업점과 카지노 업권에 배부한다고 25일 밝혔다.

가이드북에는 위변조 방지장치의 개괄적인 설명, 주요 외화(미국 달러화, 중국 위안화, EU 유로화, 일본 엔화)의 위변조 방지장치, 위폐 발견시 행동요령 등 내용이 포함됐다.

특히 미국 100달러화와 중국 100위안화 등 2010년대 이후 발행된 외화 신권의 최신정보가 수록됐다.

그간 지방의 일부 영업점과 카지노업자의 경우 유통되는 외화가 늘어남에도 외화위폐 정보가 부족해 외화 취급시 위폐감별의 어려움이 있었다.

이러한 문제의 해결을 위해 위폐 감정업무 5년 이상의 은행전문가들로 구성된 '위폐전문가그룹'이 가이드북 제작을 주도했다.

은행연합회와 국가정보원은 은행권과 카지노업권 외에 외화를 취급하는 금융권·대형쇼핑몰·면세점 등에도 가이드북을 배포할 계획이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대국민 피해방지 홍보와 해외유입 위폐 적발을 통해 외화위폐의 국내유통 차단을 위해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