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 5개월 연속 '마이너스'
전국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 5개월 연속 '마이너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전국 오피스텔의 평균 매매가격이 5개월 연속으로 하락세를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1억7784만원으로 전월(1억7802만원) 대비 0.11%포인트(p) 내렸다. 올해 1월 이후 5개월 연속 하락세다.

수도권 오피스텔 평균 가격도 떨어졌다. 경기도(1억6867만원)는 전월 대비 0.14%p 하락했으며, 서울(2억2646만원)과 인천(1억475만원)은 각각 0.06%p, 0.05%p 내렸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비교적 부동산 규제의 영향을 덜 받는 오피스텔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영향으로 최근 오피스텔 공급량이 크게 증가했다"며 "초과공급 현상으로 임대인 우위 시장이 형성돼 임대료가 하락했고, 이로 인해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다만 입지가 좋고 상품이 차별화된 오피스텔은 여전히 매매가격과 임대수요가 안정적이기 때문에 오피스텔의 양극화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