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BGF리테일과 빅테이터 마케팅 협약
삼성카드, BGF리테일과 빅테이터 마케팅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U 편의점 온라인 마케팅 지원···특화상품도 개발
(사진=삼성카드)
지난 24일 서울 중구 삼성본관빌딩에서 강병주 삼성카드 마케팅실장(오른쪽)과 서유승 BGF리테일 영업개발부문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삼성카드)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삼성카드는 BGF리테일과 서울 중구 삼성본관빌딩에서 '링크(LINK) 비즈파트너를 활용한 마케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는 강병주 삼성카드 마케팅실장, 허재영 BDA센터장과 서유승 BGF리테일 영업개발부문장, 김윤경 마케팅실장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두 회사는 BGF리테일의 CU편의점 대상 링크 비즈파트너를 통한 온라인 홍보 및 마케팅을 지원하고 데이터 분석 협업 등 매장별 특화상품 개발, 가맹점주와 상생을 위한 공동사업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링크 비즈파트너는 중소가맹점주들을 위해 삼성카드가 지난 2017년 9월 선보인 서비스로, 삼성카드만의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인 스마트 알고리듬을 기반으로 이용 가능성이 높은 고객에게 가맹점 혜택을 제공하는 마케팅 지원 서비스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삼성카드는 링크 비즈파트너를 통해 △점포별 맞춤형 고객 타깃팅 △별도 홍보비용 없는 마케팅 비용 효율화 △삼성카드 자체 채널 및 삼성페이를 통한 점포 홍보 △점포별 일간‧주간 매출 등 다양한 결과분석 리포팅 △링크 비즈파트너의 스마트 알고리듬에 따른 타깃팅 효과 분석 등 다양한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삼성카드 빅데이터 역량을 활용한 BGF리테일과 협업을 통해 편의점 가맹점주들의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