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한국 델몬트에 친환경 포장재 공급 
SKC, 한국 델몬트에 친환경 포장재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C
사진=SKC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C가 한국 델몬트의 '바나나 트윈팩' 제품 포장재로 친환경 생분해 PLA 필름을 공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옥수수 추출 성분으로 만든 PLA 필름은 땅에 묻으면 14주만에 생분해가 되는 친환경 소재다. 

SKC는 친환경을 사업의 주요 방향으로 삼고, 관련 제품을 늘려나가고 있다. PET병 재활용 과정의 어려움을 해결한 에코라벨, 자동차 케이블 무게를 줄여 연비 개선에 도움이 되는 PCT 필름 등을 개발하는 중이다. 

그동안 회사는 소재기업의 강점을 살려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왔다. 온실가스 배출 감소를 위한 건축용 윈도우필름, 태양광발전용 필름 소재 공급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SKC 관계자는 "사회적 가치를 늘리기 위해 노력한 결과 지난해 총 3805억원 가량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면서 "미국 고객사와 현지 도입 여부를 협의하고 있는 친환경 PET병 라벨인 에코라벨을 국내에도 신속하게 도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