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베트남서 1270억 규모 LNG터미널 공사 수주
삼성물산, 베트남서 1270억 규모 LNG터미널 공사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티 바이 LNG 터미널 계약식 모습. (사진=삼성물산)
베트남 티 바이 LNG 터미널 계약식 모습. (사진=삼성물산)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베트남 국영 가스회사인 페트로베트남 가스가 발주한 티 바이(Thi Vai) LNG터미널 공사를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삼성물산은 현지업체인 PTSC(Petrovietnam Technical Services Corporation)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에 성공했다. 전체 공사금액은 1억7950만달러로 삼성물산 지분은 61%인 1억950만달러(1270억원)다. 총 공사기간은 40개월이며 이달 말 착공해 2022년 10월 준공 예정이다.

티 바이 LNG터미널은 베트남 최초의 LNG 터미널 건설 프로젝트다.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남동쪽으로 약 70㎞ 떨어진 해안 지역에 18만㎥ 규모의 LNG 탱크 1기와 기화송출설비, 접안시설 등을 건설한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발주 예정인 년 짝(Nhon Trach) 복합화력발전소에 연료를 공급하는 시설을 확보하게 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공사는 입찰을 위해 1억5000만달러가 넘는 LNG 터미널 공사를 최소 2회 이상 수행한 경험이 필요했는데, 앞서 준공한 싱가포르 LNG 터미널 1~3단계와 말레이시아 RGT-2 LNG 터미널 프로젝트의 역할이 컸다"며 "경제성장으로 에너지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베트남 시장에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