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들 "부유세, 우리들에게 부과하라"···美대선 '핫이슈'
억만장자들 "부유세, 우리들에게 부과하라"···美대선 '핫이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지 소로스 등 19명, 대선주자들에 서한
"공정하고 애국적···미국 강하게 만들 것"

[서울파이낸스이슈팀] 미국의 억만장자들이 자신들에게 부유세를 부과하라고 공개적으로 촉구하고 나선면서 '부유세'가 내년 대선의 핫이슈로 부각됐다. 이들은 부유세로 걷은 돈을 미래를 위한 이른바 '스마트한 투자'에 쓰라고 제안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조지 소로스를 비롯한 미국의 억만장자 19명은 미 대선 주자들에게 공개서한을 통해 "전체 1%의 미국 부자 중에서도 10분의 1에 해당하는 최고 부자들, 우리에게 적당한 부유세를 부과하라"고 촉구했다. 자신들과 같은 미국의 0.1% 부자들에게 부유세를 부과하라는 것이다.

이들은 서한에서 "새로운 세수는 미국의 중산층이나 저소득층이 아닌 가장 부유한 사람들로부터 나와야 한다"면서 "부유세는 공정하고 애국적이며, 미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강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부유세는 기후변화 완화를 위한 클린 에너지 혁신과 보편적인 보육, 학생들이 학자금 대출채무 구제, 인프라 현대화, 저소득층을 위한 세제 혜택, 공공보건 등과 같은 미래의 '스마트한 투자' 비용을 실질적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민주당 대선주자 가운데 한 명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민주·매사추세츠)의 부유세 공약도 언급했다. 워런 의원은 자산이 5천만 달러가 넘는 자산가에게는 연간 2% 세금을, 10억 달러 이상의 자산가에게는 3% 세금을 부과하는 부유세 도입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서한에 서명한 억만장자는 총 11개 가문에 19명으로, 페이스북 공동설립자인 크리스 휴즈도 포함됐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최근 보고서에서 지난 30여년간 미국 하위 50%의 부는 9천억 달러 줄어든 데 비해 상위 1%의 부는 21조 달러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