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위비뱅크', 리뉴얼 3개월만에 이용건수 62% 급증
우리은행 '위비뱅크', 리뉴얼 3개월만에 이용건수 62%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우리은행)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위비뱅크'가 리뉴얼 이후 20~30대의 거래 비중이 60% 가까이 증가했고, 이용 건수도 전년대비 6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은행은 우리은행의 간편 모바일뱅킹 서비스인 '위비뱅크' 리뉴얼(Renewal) 이후 3개월간 주요 이용현황과 계획을 24일 공개했다.

위비뱅크는 쉽고 빠른 금융거래를 위해 '단순·혁신·개방성'을 지향하는 뱅킹앱으로, 지난 3월 리뉴얼을 통해 고객 이용이 많은 간편송금, 환전 등 주요 기능을 개선하고 핀테크 기업 육성을 위한 '오픈뱅킹(OpenBanking)' 기능을 추가했다.

또 우리은행은 자동로그인, 거래 단계 축소(8→6단계), 조작화면 간소화, QR송금 등으로 간편송금 평균 이용시간을 29초에서 12초로 단축했다.

편의성과 함께 보안성도 높아졌다. 간편송금 한도를 초과할 경우, 일반 이체로 자동 전환돼 공인인증서 등 추가 인증을 통해 송금할 수 있도록 보안을 강화했다.

그 결과 20~30대의 거래 비중이 60% 가까이 증가했고, 이용건수도 전년 동기간 62%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위비뱅크 환전 역시 20~30대를 중심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리뉴얼을 통해 환전 거래에 과거 내역을 재사용할 수 있는 기능과 외화 수령이 가능한 인근 영업점을 알려주는 기능을 추가해 편의성을 높였으며, 환전 가능액도 원화 100만원에서 미화 3000달러까지 늘렸다.

이후 월평균 거래건수는 리뉴얼 전인 3월 대비 15% 증가했다.

우리은행은 오는 10월까지 간편송금에 타행 계좌를 등록·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며, 환전한 외화를 드라이브스루(Drive Thru) 매장이나 해외 ATM에서 수령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위비뱅크의 핀테크 기업 육성을 위한 공간이자, 마켓플레이스(Marketplace)인 오픈뱅킹에는 현재 보이스피싱 예방, 자산관리 등 핀테크 기업 12개가 입점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은행의 오픈API를 활용해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리뉴얼 이후 위비뱅크 대한 고객의 관심과 이용이 증가하고 있으며 주사용 연령층은 20~30대로 비중이 최대 60%에 이른다"며 "위비뱅크를 편리함과 개방성을 지향하는 오픈뱅킹 플랫폼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