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아파트 공시지가 시세반영률 정부 발표 절반 수준"
경실련 "아파트 공시지가 시세반영률 정부 발표 절반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서울 아파트의 공시지가 시세반영률이 정부가 발표한 반영률의 절반 수준이며, 아파트 가격이 포함된 공시가격은 시세 상승을 반영하지 못하고 반영률이 오히려 떨어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4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서울 25개 아파트단지의 공시지가·공시가격 시세반영률을 자체적으로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 아파트들의 공시지가 시세반영률은 33.7%로, 정부가 발표한 64.8%의 절반 수준이었다. 3.3㎡당 시세가 약 1억6000만원으로 가장 비싼 용산구 시티파크의 경우, 공시지가는 약 5100만원으로 시세반영률이 31.8%에 불과했다.

경실련은 이 아파트의 토지 시세가 지난해 1억3000만원과 비교해 28%가량 올랐지만, 공시지가는 4700만원에서 8%가량만 높아져 시세반영률은 38%에서 32%로 오히려 낮아졌다고 지적했다.

땅값과 건물 가격을 합친 공시가격의 시세반영률은 오히려 감소했다. 25개 아파트의 시세는 3.3㎡당 2390만원에서 2892만원으로 21% 올랐으나 공시가격은 3.3㎡당 1646만원에서 1887만원으로 15%만 올랐다. 이에 따라 공시가격의 시세반영률도 지난해 68.9%에서 올해 65.3%로 3.6%가량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시가격에 포함된 토지가와 공시지가도 2배가량 차이가 났다. 경실련에 따르면 25개 아파트 공시가격에서 산출한 땅값은 3.3㎡당 4194만원이었으나, 공시지가는 평당 2235만원으로 절반 수준이었다.

경실련은 "표준지의 공시가격과 공시지가 모두 국토부가 결정했지만, 2배씩이나 차이가 나게끔 조작한 것"이라며 "이러한 상황이 2005년 공시가격 도입 후 15년째 반복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세를 보다 정확하게 반영한다며 도입한 주택 공시가격 제도가 재벌과 건물주, 투기꾼 등을 위해 가격을 조작하기 위한 수단으로 전락했다"고 덧붙였다.

경실련은 정부에 공시가격, 공시지가 산정근거와 시세반영률을 상세히 공개할 것을 요구하고 공시가격제도 폐지를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