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로켓배송으로 중소기업과 '동반성장'
쿠팡, 로켓배송으로 중소기업과 '동반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신천동 쿠팡 잠실 사옥.(사진=쿠팡)
서울 송파구 신천동 쿠팡 잠실 사옥.(사진=쿠팡)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쿠팡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쿠팡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중소기업(연 매출 30억원 이하 기업)의 매출도 함께 늘어나는 선순환 구조가 이뤄지고 있다.  

24일 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은 "로켓배송으로 물건을 판매하는 연 매출 30억원 이하 기업 매출은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81% 성장했다"고 밝혔다. 쿠팡에 따르면, 지난해 성장률은 약 65%로, 쿠팡을 이용하는 작은 기업들의 매출 성장률은 이를 훨씬 웃도는 것이다. 

로켓배송 외에도 인터넷 중계 쇼핑몰(마켓플레이스) 판매자(셀러) 가운데 연 매출 30억원 이하 중소 셀러의 비중 또한 높다. 쿠팡에 따르면, 셀러 10곳 가운데 7곳 이상이 중소 셀러로, 이들이 쿠팡 전체 거래액의 절반 이상을 만들어 낸다.

대기업과 비교해 고객 인지도가 낮은 중소기업이 쿠팡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쿠팡은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꼽았다. 특히 쿠팡은 제품을 납품하면 소비자 주문부터 배송, 반품, 고객만족(CS)까지 모든 것을 해결해 주는 로켓배송 직매입 시스템을 통해 상대적으로 직원수가 적은 중소기업도 전국 각지에 거주하는 고객들에게 주문 후 다음날 제품을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쿠팡은 서버에 전송되는 모든 통신과 데이터의 양(트래픽) 또한 신규 업체에게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쿠팡에 따르면, 오픈마켓 기준 업계 최저 수준 판매수수료 등을 통해 중소기업과 중소셀러들에게 다양한 기회를 준다.

쿠팡쪽은 올해 로켓와우클럽 멤버십 서비스, 로켓프레시 등 신규 서비스가 소비자들에게 사랑을 받으면서 성장속도와 고객 규모도 계속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파트너사들의 성장 속도도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병희 쿠팡 시니어 디렉터는 "쿠팡에서는 소규모 제조사도 제품력과 가격, 서비스만으로 공정하게 경쟁하고 성공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과 서비스를 통해 기업들이 규모와 소재 지역에 구애받지 않고 공평하게 도전할 수 있도록 파트너사의 성공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