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취약계층 누후주택 개선 후원금 5억원 전달
HUG, 취약계층 누후주택 개선 후원금 5억원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서울서부지사 여의도사옥에서 열린 노후주택 개보수 사회공헌 후원금 전달식에서 이재광 HUG 사장(왼쪽)과 남국희 한국사회복지관협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주택도시보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열약한 환경에 거주하는 취약계층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후주택 개보수 후원금 5억원을 사회공헌 협력기관인 한국사회복지관협회에 전달한다고 24일 밝혔다.

노후주택 사회공헌 사업은 열악한 위생, 붕괴위험 등의 문제가 있는 노후주택에 거주하는 저소득층의 주택 개보수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007년부터 13년째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822세대에 36억이 지원된 바 있다.

HUG는 올해 누수공사, 도배 및 장판 시공, 창문 및 대문교체 등을 위한 개보수 비용을 1가구 당 최대 500만원씩 총 5억원 지원에 나서고 있으며, 사회적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개보수 시공업체로 사회적 기업, 자활공동체 등을 우선적으로 선정하고 있다.

이재광 HUG 사장은 "우리 주변의 더 많은 이웃들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주택분야에 특화된 HUG의 업무역량을 활용해 저소득층의 주거복지 향상을 위한 나눔 활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