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열에 아홉, 국토면적 16.7% 도시지역에 '바글바글'
국민 열에 아홉, 국토면적 16.7% 도시지역에 '바글바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도별 도시지역 인구비율. (사진= 국토교통부)
연도별 도시지역 인구비율. (사진= 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9명이 국토의 16.7% 뿐인 도시지역에 몰려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해 기준 도시지역 인구·면적 등 일반현황, 용도지역·지구·구역 현황, 도시·군계획시설 현황 등이 수록된 '2018년 도시계획현황' 통계를 24일 발표했다. 용도지역은 토지를 경제적·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도시지역, 관리지역, 농림지역 및 자연환경보전지역으로 세분화하는 도시관리계획 지역을 말한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의 용도지역으로 지정된 우리나라 국토 면적은 10만6286㎢로, 그 중 도시지역이 1만7789㎢에 해당돼 전체 면적의 16.7%를 차지했다. 특히 우리나라 주민등록된 총 인구 5182만명 중에서 91.8%(4759만명)가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970년대 50.1%에 불과했던 도시지역 인구비율은 80년대 68.7%, 90년대 81.9%로 나타났으며, 2000년대 88.3%까지 상승했고, 지난해에는 91.8%까지 올라선 것이다.

지난해 기준 용도지역상 농림지역이 4만9351㎢로 46.5%를 차지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관리지역 2만7223㎢과 자연환경보전지역 1만1923㎢이 각각 25.6%, 11.2%를 차지했다.

1만7789㎢에 해당하는 도시지역의 경우, 주거지역이 2684㎢로, 전체 도시지역 중 15.1%의 비중을 차지했다. 녹지지역이 1만2628㎢로 가장 높은 71.0%를 차지했으며, 공업지역(1198㎢)과 상업지역(335㎢)이 각각 6.7%, 1.9%를 차지했다. 어떠한 지역으로도 세분되지 않은 미지정지역은 944㎢(5.3%)였다. 주거·상업·공업·녹지 모두 전년과 비교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개발행위허가는 30만5214건(2256㎢)으로 지난 2017년(30만5201건)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목적별로 보면 '건축물의 건축'이 18만6683건(61.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토지형질변경 8만1392건(26.7%) △토지분할 2만7732건(9.1%) △공작물의 설치 8583건(2.8%) △물건적치 481건(0.2%) △토석채취 343건(0.1%) 순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7만9254건(401㎢)로 가장 많고, 경북 3만1085건(363㎢), 전남 2만8567건(244㎢) 순으로 집계됐다. 

도시군 계획시설로 결정된 면적은 총 7127㎢로 △교통시설 2397㎢ △방재시설 1847㎢ △공간시설 1469㎢ △공공문화재체육시설 1014㎢ △유통 및 공급시설 242㎢ △환경기초시설 109㎢ △보건위생시설 49㎢ 순이었다. 이 중 미집행된 시설은 1115㎢(15.6%)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200㎢로 가장 많았고, 경북(136㎢), 경남(122㎢), 전남(87㎢), 서울(64㎢)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