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샐러드, 필요할 때 켰다 끄는 '스위치보험' 출시
뱅크샐러드, 필요할 때 켰다 끄는 '스위치보험'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뱅크샐러드)
(사진=뱅크샐러드)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데이터 기반의 돈 관리 플랫폼 뱅크샐러드가 원하는 시기에 원하는 보험에 가입하고 해지할 수 있는 '스위치 보험'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스위치 보험은 단기간 운전을 하거나 자전거를 타는 등 평범한 일상에서 보호가 필요할 때 보험을 켰다가 끌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개인이 지정하는 기간이나 시간에 맞춰 자유롭게 보험을 조율할 수 있다.

뱅크샐러드 스위치 보험은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을 위한 여행자 보험으로 첫 선을 보인다.

이 서비스는 해외여행을 앞둔 고객이라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며, 뱅크샐러드 앱에 접속해 간단한 개인 정보를 입력하고 여행 일정만 등록하면 된다.

이후부터는 해외여행을 떠날 때마다 뱅크샐러드 앱에서 출국·입국 일시만 입력하면 보험이 자동으로 켜졌다가 꺼진다.

제공되는 상품은 삼성화재 해외여행자 보험이다. 이 상품은 현지에서 발생하는 상해, 질병, 도난, 파손 등 개인의 손해를 보장한다. 상해사망이나 후유 장해 시에는 최대 2억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으며, 현지에서 지출한 치료비도 여행에서 돌아와 청구할 수 있다.

뱅크샐러드는 이번 해외 여행자 보험을 시작으로 간편 가입 보험의 시스템을 체계화할 계획이며, 앞으로 스위치 보험에서 제공할 수 있는 보험 분야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는 "스위치 보험은 정부와 금융당국에서 진행한 규제 완화 정책 덕분에 선보이게 된 서비스로, 혁신금융에 또 한 발 다가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뱅크샐러드가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금융 환경을 지향하는 만큼 이번 스위치 보험 역시 고객들에게 편리하고 스마트한 서비스로 자리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