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동주택 관리진단·기술자문 무료 서비스 신청 접수
LH, 공동주택 관리진단·기술자문 무료 서비스 신청 접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중앙공동주택관리지원센터는 올해 제 3차 공동주택 관리진단 및 기술자문 무료 서비스 신청을 오는 7월31일까지 접수한다고 23일 밝혔다.

관리진단이란 공동주택 관리 전문가들이 신청 단지를 방문해 계약업무를 포함한 관리행정·회계·장기수선계획 등 공동주택 운영실태를 살피고 합리적인 관리방향을 제시해주는 서비스다.

기술자문은 해당 단지에서 시행하려는 공사에 대해 시행 이전에 공사 비용이나 시기, 방법 등에 대해 그 적정성을 검토해주는 서비스다.

이번 서비스 신청절차가 간소화되면서 신청 전 입주자대표회의의 의결을 거쳐야 했던 기존과는 달리 입주자대표회의 회장이나 관리사무소장이 단독으로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신청 후 실제 서비스를 받는 데까지 걸리던 기간 또한 대폭 단축됐다. 관리진단 서비스는 접수 후 컨설팅 배정까지 2~6개월 걸렸지만, 이번 접수부터는 즉시 컨설팅 대상단지로 배정받도록 개선됐다. 또 기술자문 서비스 또한 대상단지 선정 기간이 기존 3개월에서 2개월로 1개월 단축됐다.

공동주택 관리진단·기술자문 서비스는 공동주택 관리비 및 자산관리의 투명성·효율성 제고를 위해 지난 2016년 8월 중앙공동주택관리지원센터 출범 이후 올해 5월까지 각각 338개 단지, 122개 단지에서 시행됐다.

LH 서비스결과 분석에 따르면 관리진단의 경우 서비스를 받은 단지들은 공동주택관리 법규 위반으로 부과될 수 있는 과태료를 단지당 평균 554만원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기술자문 서비스를 받은 단지들은 유사한 공사를 시행한 다른 단지에 비해 약 30% 이상의 공사비 절감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외에도 적정한 장기수선충당금 적립금액 기준을 제시하고 신뢰할 수 있는 공사금액을 제공하는 등 입주민의 이해를 돕고, 입주자대표회의의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하는데 상당한 기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청방법은 오는 7월31일까지 중앙공동주택관리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 가능하며, 신청자격 등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에 게시된 모집공고문을 참고하거나 콜센터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인수 중앙공동주택관리지원센터장은 "이번 서비스는 LH의 주택관리 노하우와 풍부한 전문인력, 전국적인 조직망을 활용해 실시되는 만큼 많은 공동주택의 관리 효율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중앙공동주택관리지원센터는 앞으로도 다양하고 만족도 높은 지원서비스를 개발해 주민들에게 제공할 것"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