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28일부터 '여름 정기 세일'…최대 50%↓할인전 '풍성'
현대百, 28일부터 '여름 정기 세일'…최대 50%↓할인전 '풍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여개 해외 패션 브랜드 참여 '시즌오프' 등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사진=현대백화점그룹)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사진=현대백화점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현대백화점은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전 점포에서 '여름 정기 세일'에 들어간다고 23일 밝혔다.

세일에 참여하는 브랜드는 700여 개로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며 할인율은 10~30%다. 올해 예상되는 무더위를 염두에 두고 냉감 소재를 사용한 의류·침구, 여름 가전 등 물량을 지난해보다 20% 이상 늘렸다.

특히 현대백화점은 세일 기간 랑방·톰브라운·로샤스·무이 등 200여개 해외 패션 브랜드가 참여하는 '시즌오프'를 연다. 남녀 수입 의류, 컨템포러리, 잡화 등 올해 봄·여름 신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10~50% 싸게 판매한다.

식품관에서는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청과·정육·수산물 등 100여개 상품을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샤인 머스캣을 당일 정상가에서 2000원 할인한 가격에 판매하고, 일본 가고시마 흑돼지 삼겹로스(30% 할인), 완도 전복(30% 할인) 등 20여종의 신선식품 할인율을 높였다.

이외에도 한우 1등급 등심로스 등을 50% 할인하는 '정육 특가 상품전'(압구정본점), 500여종 와인을 10~30% 싸게 파는 '더 와인쇼'(판교점) 등도 준비했다.

현대백화점은 또 여름 정기 세일 기간 전국 15개 점포에서 200여개 이월 상품 할인 행사도 마련했다. 압구정본점은 이달 28~30일 5층 행사장에서 '남성패션 특가전'을 연다. 행사에는 빨질레리·란스미어·브로이어블루 등 20여개 브랜드 이월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목동점은 같은 기간 7층 토파즈홀에서 '바캉스 상품 특가전'을 열고 의류·잡화·리빙 등 여름 관련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천호점은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 '나이키&아디다스 클리어런스 할인전'을 연다.

이와함께 현대백화점은 세일 기간 20만원 이상 구매한 H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흰디 캐릭터 손 선풍기'를 증정한다. 각 점포별로 현대백화점카드로 구매한 고객에게 금액대별로 5% 현대백화점 상품권도 준비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