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파리에어쇼 참가···"국산항공기 수출 마케팅 강화"
KAI, 파리에어쇼 참가···"국산항공기 수출 마케팅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1·T-50·수리온·LAH·LCH 등 선봬
'사프란'과 전략적 MOU 체결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오는 23일까지 프랑스 파리 르부르제 공항에서 진행되고 있는 '파리 에어쇼 2019'에 참가해 국산 항공기 수출과 신규 민수물량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시계방향 순서) 스테판 아브리알 사프란 그룹 부회장, 김조원 KAI 사장, 뮤리엘 두톤 사프란 그룹 아시아 총괄, 최상열 KAI 사업본부장이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3일까지 프랑스 파리 르부르제 공항에서 진행되고 있는 '파리 에어쇼 2019'에 참가해 국산 항공기 수출과 신규 민수물량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시계방향 순서) 스테판 아브리알 사프란 그룹 부회장, 김조원 KAI 사장, 최상열 KAI 사업본부장, 뮤리엘 두톤 사프란 그룹 아시아 총괄이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AI)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3일까지 프랑스 파리 르부르제 공항에서 진행되고 있는 '파리 에어쇼 2019'에 참가해 국산 항공기 수출과 신규 민수물량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세계 최대 규모의 항공우주산업 전시회로 꼽히는 파리 에어쇼는 올해 53회째를 맞이했으며, 지난 17일부터 시작됐다. 올해 에어쇼에는 49개국 총 2500여 개 업체가 참여했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서 △기본훈련기 'KT-1' △고등훈련기 'T-50' △경공격기 'FA-50' △다목적 기동헬기 '수리온' △소형무장·민수헬기 'LAH·LCH'를 선보였다. 

김조원 KAI 사장은 지난 3개월 동안 말레이시아, 멕시코, 스페인에서 개최한 전시회에 참가해 수출을 직접 챙긴데 이어 이번 파리에어쇼에서도 수출 대상국들의 정부 고위인사와 면담을 가지는 등 수출행보를 이어갔다. 김 사장은 FA-50 도입을 검토 중인 말레이시아, 아르헨티나, 보츠와나 등의 군 관계자들에게 "공군 전력 강화는 물론 수출 대상국의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산업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더해 T-50을 이미 운용 중인 태국 공군사령관과 FA-50, KT-1 등 국산 항공기 추가 도입에 대해서도 심도 깊은 논의를 나눴다.

그는 유럽 항공제조업체인 에어버스(AIRBUS)사와 미국 항공제조업체인 보잉(Boeing)사, 이스라엘 국영방산업체(IAI) 등 민항기 제조업체 대표단과 만남을 통해 기체구조물 뿐만 아니라 연구개발(R&D) 협력을 포함한 사업 확대 방안도 모색했다. 

KAI는 우수한 설계, 생산능력과 가격경쟁력을 기반으로 B787과 A350XWB에 국제공동개발 파트너로 참여하는 수준까지 성장했다. 향후 차세대 항공기 Super Tier1 으로 진입하기 위해 핵심 요소기술을 개발하는 등 미래 경쟁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KAI 관계자는 "국산항공기와 우리나라 항공 기술력을 널리 알릴 수 있었던 기회"라며 "지속해서 핵심 역량을 확보하고 글로벌 마케팅을 강화해 수출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AI는 19일 프랑스 항공우주업체인 사프란(SAFRAN)과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군·민수부터 우주까지 전 분야를 아울러 미래 항공우주사업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양 사는 LAH/LCH 엔진, T-50 착륙장치, 수리온 비상부주장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 온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