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에어버스, 차세대 날개기술 공동 개발 협약
대한항공-에어버스, 차세대 날개기술 공동 개발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지난 19일 프랑스 르 부르제 공항 파리 에어쇼에서 유럽 항공제조업체인 에어버스(AIRBUS)사와 차세대 날개 공동 개발 프로젝트 '윙 오브 투모로우(Wing of Tomorrow)' 협약 서명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A321NEO.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지난 19일 프랑스 르 부르제 공항 파리 에어쇼에서 유럽 항공제조업체인 에어버스(AIRBUS)사와 차세대 날개 공동 개발 프로젝트 '윙 오브 투모로우(Wing of Tomorrow)' 협약 서명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A321NEO.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19일 프랑스 르 부르제 공항 파리 에어쇼에서 유럽 항공제조업체인 에어버스(AIRBUS)사와 차세대 날개 공동 개발 프로젝트 '윙 오브 투모로우(Wing of Tomorrow)' 협약 서명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윙 오브 투모로우는 에어버스에서 주관하는 국제 연구개발 프로젝트로, 혁신적 구조의 복합재 날개 개발을 통해 항공기의 연료 효율을 개선하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9년부터 에어버스가 독자 개발한 A320 항공기 날개 구조물 '샤크렛(Sharklet)'을 현재까지 2800여 대 이상 납품했다. 이어 지난 2016년에는 A330NEO 기종의 샤크렛 공급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해당 공동 개발 프로젝트 협약서 체결에 따라 양사는 혁신적 날개 구조물에 적용할 복합재 선행 기술을 공동 개발키로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협약서 체결로 에어버스와의 파트너쉽을 공고히 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복합재 기술 획득을 통해 추가적인 사업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