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 2심서 징역 8개월로 감형
'채용비리'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 2심서 징역 8개월로 감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고위 공직자, 주요 고객의 자녀와 친인척을 특혜 채용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아 법정 구속된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이 2심 재판에서 징역 8개월로 감형됐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항소1부(박우종 부장판사)는 20일 업무방해혐의로 기소된 이 전 행장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파기하고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이 전 행장은 2015~2017년 우리은행 공개채용 서류전형 또는 1차 면접에서 불합격권이었던 지원자 37명을 부정한 방법으로 합격시켜 우리은행의 인사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이 사건 범행으로 합격했어야 하는데 합격하지 못한 지원자들의 불이익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그러나 업무방해 피해자들 측에서는 별다른 처벌을 원한다는 의사표시가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 전 행장과 함께 기소된 국내부문장(부행장) 남모 씨에 대해서는 "피고인 지위에 비춰볼 때 이 전 행장과 공모해 업무방해를 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시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전 인사부장 홍모 씨에게는 벌금 2000만원, 다른 직원 3명에게는 벌금 500만~1000만원을 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