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월드, 환경부와 기후변화 공익활동 
이랜드월드, 환경부와 기후변화 공익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이랜드월드가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환경부, 이랜드재단과 '기후변화 에스오에스(SOS) 공익 활동' 공동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사진 오른쪽)와 조명래 환경부 장관(사진 가운데), 이랜드재단 김욱 국장(사진 왼쪽)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 됐으며, 정부혁신 과제인 ‘참여를 통한 사회 문제 해결’을 도모하고 친환경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저탄소 생활 실천문화를 확산하는 공익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19일 이랜드월드가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환경부, 이랜드재단과 '기후변화 에스오에스(SOS) 공익 활동' 공동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김욱 이랜드재단 국장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 (사진=이랜드월드)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이랜드월드가 환경부와 손잡고 기후 변화 공익활동에 나선다. 이랜드월드는 1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환경부, 이랜드재단과 '기후변화 에스오에스(SOS) 공익 활동' 공동 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이랜드월드는 '친환경 기업'으로서 저탄소 생활 실천문화를 확산하는 데 앞장서기로 했다. 하절기 공익활동 일환으로 스파오에선 '시원한 소재 옷을 입고 체감온도를 낮춰 냉방 에너지를 줄이자'는 구호를 전달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오늘의 다짐과 행동이 궁극적으로 업계 변화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의 변화를 이끌고, 나아가 기후위기에 놓인 우리 모두를 구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환경부도 행정, 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욱 이랜드재단 국장은 "이랜드재단에서는 에너지 취약 계층을 위해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이랜드 임직원을 대상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저탄소생활 실천 문화를 확대 해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