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회 '아시아 항공교육훈련 심포지엄' 서울서 개최
제 2회 '아시아 항공교육훈련 심포지엄' 서울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한국공항공사 주최···"최신 항공교육훈련 기법 공유"
6월 26일~28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전 세계 400여 명의 항공조종사 양성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급변하는 항공교육훈련 분야의 발전 방향을 함께 모색하는 자리가 서울에서 마련된다.

국토교통부는 홀데일 미디어 그룹(Halldale Media Group)이 주관하고 한국공항공사가 주최하는 '제2회 아시아 항공교육훈련 심포지엄(AAETS)'을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홀데일 미디어 그룹은 항공훈련 분야의 최대 행사인 '세계 항공훈련 심포지엄(WATS)'을 매년 개최하고, 항공시뮬레이션 및 항공교육 정보를 제공하는 항공교육 분야 전문 언론매체 기관이다.

앞서 국토부와 공사, 홀데일 미디어 그룹은 심포지엄 연례 개최를 위해 지난해 11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최신 훈련트렌드인 차세대 'MPL(Multi-Crew Pilot Licens)' 훈련 도입을 중심으로 항공정비 및 헬기운항을 포함한 총 7개 세션의 콘퍼런스가 진행될 계획이다. MPL이란 항공사 및 훈련기관이 훈련생을 선발하고 최신의 항공사 운영기종 모의비행장치를 사용해 훈련과정을 운영하는 프로그램를 말한다. 이는 훈련과정 수료 시 바로 부조종사로 취업이 가능하게끔 돕는다. 

각국 전문가들은 최신 항공훈련기법 등을 발표·토론해 급변하는 항공교육훈련분야의 발전 방향을 함께 모색한다. 더해 이 자리에서 국내·외 유수의 항공교육훈련 분야 훈련기재 제작 및 솔루션 제공 기관, 항공훈련기관 등의 홍보를 위한 전시회와 다양한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세계 최대 항공기 시뮬레이터 제작사인 CAE를 비롯한 세계 유수의 업체들의 홍보부스가 설치된다. 한국은 울진비행교육훈련원과 공사, 항공교육기관 등이 함께 하는 조종인력양성 교육 프로그램 등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국토부는 신규 3개 항공사(에어로케이, 플라이강원, 에어프레미아)를 포함한 국내 항공사와 전시부스 운영기관 간 별도의 현장미팅도 추진해 심포지엄이 실제 항공사의 교육훈련과 연계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심포지엄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국내 항공교육훈련의 우수성을 알리고, 세계 항공교육훈련 분야를 선도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더 나아가 AAETS가 세계 4대 항공교육훈련 심포지엄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