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20대 해외 주식 투자자, 4년간 26배 증가했다"
신한금투 "20대 해외 주식 투자자, 4년간 26배 증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3만명 대상 조사···인기종목은 애플·스타벅스 등
신한금융투자 사옥(사진=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사옥(사진=신한금융투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해외주식 투자자 가운데 20대 이하의 젊은 비중이 4년여 만에 26배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한금융투자는 빅데이터센터가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고객 3만명을 대상으로 2015년 초부터 올해 5월 말까지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결과에 따르면 해외주식투자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연령대는 20대로 전체 해외주식 투자자의 36%를 차지했다. 이어 30대가 31%의 비중이었다.
 
조사 기간 동안 전체 해외주식 투자자는 7.2배 증가했고 가장 큰 증가를 보인 연령대는 20대(26배)였다. 30대 투자자는 7.7배, 40대 이상은 4배 가까이 올랐다. 지난해 초 대비 전체투자자는 4.5배, 20대 투자자는 13배 이상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해외주식 투자자의 인당 평균 국내외 주식 자산은 7200만원이었으며, 그중 28%인 2000만원이 해외주식 자산이었다. 20대 투자자의 경우 국내외 주식 자산은 570만원이었고, 해외주식 자산이 40%를 차지했다. 

자산의 규모와 관계없이 주식 투자 포트폴리오에 국내외 주식을 모두 포함하는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젊은 투자자일수록 해외주식이 차지하는 비중이 컸다.
 
주요 투자 국가별 거래비중을 살펴보면 최근 1년간 미국은 80%, 중국·홍콩이 12%를 차지했다. 20대 고객의 경우 미국 주식을 거래한 비중이 93%로 나타났고 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미국의 글로벌 브랜드의 기업에 투자하는 것이 익숙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종목을 보면 애플이 가장 많은 투자자의 선택을 받았다. 스타벅스, 넷플릭스, 디즈니,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도 많은 투자자들이 관심을 나타냈다. 또한 차세대 CPU를 발표해 좋은 평을 얻고 있는 AMD와 3배 레버리지·인버스 원유 상장지수펀드(ETF) 및 천연가스 ETF 투자에 관심을 갖는 투자자의 비중도 늘어났다. 

박재구 신한금융투자 빅데이터센터장은 "해외주식 소수점 구매 서비스, 플랜yes 적립식 서비스 등 해외투자를 돕는 새로운 서비스들이 출시되면서 젊은 투자자들의 해외주식 투자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빅데이터를 활용한 분석을 통해 투자자들이 활용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