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임차보증금 융자지원' 절차 간소화
서울시, '청년임차보증금 융자지원' 절차 간소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청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시청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는 목돈을 마련하기 어렵고 열약한 주거환경에 노힌 청년들을 위해 '청년임차보증금 융자지원' 사업 절차를 개선하고, 편리한 은행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전산심사를 도입해 심사기간을 단축한다고 19일 밝혔다.

청년임차보증금 지원사업은 만 19~39세 청년들이 주택 및 주거용 오피스텔에 입주하고자 계약을 체결할 때, 소득기준 등 자격에 해당할 경우 시가 융자신청 대상자로 선정해 추천서를 발급해주고 이자의 일부를 대납해주는 사업이다. 지난 2017년 2월부터 지자체에서는 처음으로 운영을 시작했고, 지금까지 선정인원은 353명, 대출추천금액은 약 45억원이다. 핵심적으로 은행대출 시 필수 제출서류인 '서울시 추천서' 발급을 위한 심사를 2단계(임차계약 전·후)로 나눠 청년들의 심사 부결위험을 줄이고, 심사기간도 1주일에서 최대 2~4일로 단축한다.

그동안 서울시 추천서를 받으려면 계약 한 이후에 신청서를 접수해야 했지만, 임차계약 전 청년 나이, 연소득 등 개인 인적사항에 대한 조건을 1단계로 심사하고, 계약 후 주택유형, 면적 등 건축물에 대한 2단계 심사를 마쳐 최종 추천서를 발행한다. 또 시는 청년주거포털에 '전산심사'를 도입해 청년들이 포털에서 바로 추천서를 출력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 신청서 접수 시 심사기간이 1주일 이상 걸렸지만, 단계별 심사로 1~2일만 소요돼 빠르게 받아볼 수 있다.

개선된 절차는 26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며, 서울시는 대출에 대한 청년들의 불안감을 줄이고, 심사에 소요되는 시간도 단축돼 불편함 또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기존 임차계약 후 사업에 신청해야 하는 청년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길고 복잡한 절차에 대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이번 개선방안을 마련했다"며 "더 많은 청년들이 본 사업에 참여해 안정적인 주거환경에서 미래를 위한 투자에 전념하기를 기대하고, 청년 주거안정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