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285억원 규모 우크라이나 태양광 개발사업 수주
GS건설, 285억원 규모 우크라이나 태양광 개발사업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우크라이나 현지에서 열린 EPC 도급계약 체결식에서 임기문 GS건설 전력사업부문 대표와 헬리오스 스트레지아의 엘레나 스크리프니크 회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GS건설)
지난 14일 우크라이나 현지에서 열린 EPC 도급계약 체결식에서 임기문 GS건설 전력사업본부 대표와 엘레나 스크리프니크 헬리오스 스트레지아 회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GS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GS건설이 우크라이나 서부 자카르파티아 지역에서 설비용량 기준 24MW급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개발 사업에 나선다.

GS건설은 지난 14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자카르파티아 태양광발전사업'의 설계·조달·시공 일괄수주를 의미하는 EPC 도급계약 체결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GS건설이 민자발전산업(IPP) 개발사로 참여하고, 국내 업체에서는 처음으로 진행하는 우크라이나 태양광 발전 개발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약 283억원(2400만달러) 규모로 30%는 GS건설 자본금에서 출자하고, 70%는 현지은행에서 차입해 조달한다.

우크라이나 서부 헝가리 국경지역 인근인 자카르파티아주 무카체보시 인근 45만㎡ 부지에 각 12.6MW 및 11.5MW 용량의 2개 태양광 발전소를 동시에 건설하게 되며, 오는 2020년 4월 상업운전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GS건설은 글로벌 IPP 개발사로서 우크라이나 태양광 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향후 인도 및 중동 지역에서 선진 개발사들과 협력해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GS건설의 경쟁력을 제고시킨다는 방침이다.

임기문 GS건설 전력사업본부 대표는 "이번 태양광 발전사업을 발판으로 우크라이나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하고, 향후 우크라이나를 포함한 동유럽 국가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