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텔레콤, 중고폰 유통 사업 진출···큐비즈와 투자계약
세종텔레콤, 중고폰 유통 사업 진출···큐비즈와 투자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상일동 세종텔레콤 본사에서 세종텔레콤과 큐비즈의 투자계약이 체결됐다. 이화식 큐비즈 대표(왼쪽)와 임기채 세종텔레콤 전략사업본부 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세종텔레콤)
18일 서울 상일동 세종텔레콤 본사에서 세종텔레콤과 큐비즈의 투자계약이 체결됐다. 이화식 큐비즈 대표(왼쪽)와 임기채 세종텔레콤 전략사업본부 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세종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세종텔레콤이 국내 중고 휴대폰 유통기업 '큐비즈'와 지난 18일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법무법인 바른을 통해 추진된 이번 인수 건은 세종텔레콤이 큐비즈의 1대 주주로서 경영 및 의결권을 확보한 뒤, 중고 정보통신기술(ICT) 기기 유통사업에 새롭게 진출하겠다는 전략이다.

투자를 결정한 큐비즈는 2007년 설립돼 중고 휴대폰 및 IT기기 유통 전문기업이다. 안정적인 매입 채널을 통해 중고 휴대폰을 수거한 뒤, 디지털 포렌식 분야에서 인증받은 데이터 완전 삭제 전문 프로그램 및 리프레시 플랫폼을 통해 재탄생한 중고폰을 국내외 다양한 유통처에 공급, 수출하고 있다. 2018년 기준 매출액은 약 275억원이다.

세종텔레콤의 이번 투자로 큐비즈는 약 200억원의 운영자금을 확보해 외국계 기업이 장악하고 있는 국내 중고 휴대폰 유통시장에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세종텔레콤은 큐비즈 인수로 품질 검증을 받은 중고 휴대폰을 자사의 알뜰폰(MVNO)서비스 '스노우맨'에 안정적으로 수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통신비 인하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국민들의 휴대폰 구매 부담을 해소해 정부 정책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임기채 세종텔레콤 부사장은 "중고 휴대폰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큐비즈의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고 휴대폰 시장 1위 사업자 목표 달성과 더불어, 셋톱박스, 라우터, CCTV, IoT 등 다양한 통신 장비를 취급하는 IT 전문 솔루션 유통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