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타미힐피거' 리빌딩 통했다···지난해 매출 2천억 '훌쩍'
한섬 '타미힐피거' 리빌딩 통했다···지난해 매출 2천억 '훌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신사동 타미힐피거 가로수길 직영점 (사진=한섬)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현대백화점그룹 패션 계열사 한섬은 타미힐피거 지난해 매출이 2200억원으로 전년 1950억원보다 11%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한섬이 인수한 SK네트웍스 패션 부문 브랜드 중 처음으로 매출 2000억원을 넘어선 사례다. 올해 들어 5월까지 타미힐피거 신규 구매자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43% 증가했고, 구매자 중 20~30대 비중이 50%에 달했다.
 
한섬은 2017년 SK네트웍스 패션 부문 인수 후 추진한 브랜드 재건 작전이 주효한 결과라고 풀이했다. 한섬은 타미힐피거 재단장을 위해 제품군을 의류에서 신발과 잡화 등으로 확장했고, '빅 로고'를 도입하며 디자인 차별화를 추진했다. 국내 소비자 체형을 고려한 옷 크기 도입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엔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타미힐피거 풋웨어(신발)'를 선보이며 단독 매장 1호점을 현대백화점에 연 데 이어, 올해 2월엔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영캐주얼 제품으로 구성된 '타미진스' 단독 매장을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열었다. 최근엔 '타미힐피거 삭스(양말)' 매장도 선보였다.

한섬은 올해 타미힐피거 매출목표를 기존 2300억원에서 25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한섬 관계자는 "타미힐피거의 성장을 통해 기존의 고급 패션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캐주얼 패션까지 확장하게 됐다"며 "앞으로 오브제·오즈세컨·DKNY 등 다른 인수 브랜드의 경쟁력 강화 전략도 순차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