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카드연체자 1인당 270만원 연체···40대 연체자 수 최다
작년 카드연체자 1인당 270만원 연체···40대 연체자 수 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체금액 1년 새 13% 증가···1인당 카드사용액 시도 1위 세종
금융감독원이 '신용카드 포인트 개선안'을 이르면 다음달부터 시행한다고 29일 발표했다.(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카드연체자 1명당 평균 270만원의 카드 빚을 갚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통계청 통계빅데이터센터가 KCB 카드 이용실적을 바탕으로 개인소비·신용 실태를 분석한 결과 2018년 말 카드연체자 1인당 연체금액은 1년 전보다 13.2% 늘어난 27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2월 기준 개인카드 연체 총액인 1조원을 카드연체자(38만2000명) 수로 나눈 것이다.

성별로 보면 남성 1인당 카드 연체액이 300만원으로, 여성(220만원)보다 80만원가량 많았다. 시도별로는 부산 지역 1인당 카드 연체액이 29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280만원), 인천(275만원)이 그 뒤를 이었다.

카드 연체자 수는 지난해 12월 말 38만2000명으로, 전년보다 1만9000명 늘었다. 이 가운데 남성이 21만3000명, 여성은 16만9000명이었다. 연령별로는 40대가 10만4000명으로 가장 많고 30대(9만2000명), 50대(8만2000명), 20대(5만6000명), 60대(3만5000명) 순이었다.

지난해 전체 카드사용액은 총 655조2000억원, 1인당 1710만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카드사용액은 1년 새 7.5% 증가했다. 시도별로는 세종시 1인당 카드사용액이 연 2110만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제주 지역 사용액은 1890만원, 서울은 1870만원이었다. 남성이 1인당 1840만원을 사용했으며, 여성은 1580만원으로 다소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