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전기차 배터리 동박업체 KCFT 인수 추진
SKC, 전기차 배터리 동박업체 KCFT 인수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정읍시에 있는 KCFT 공장 전경. (사진=SKC)
전북 정읍시에 있는 KCFT 공장 전경. (사진=SKC)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C가 전기차 배터리용 동박 제조업체 케이씨에프테크놀로지스(KCFT)를 인수한다. 

SKC는 13일 이사회를 열고 KCFT 지분 100%를 1조20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하고 콜버그 크래비스 로버츠(KKR)와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SKC는 세부실사와 인허가 등의 필요 절차를 신속하게 이행해 KCFT를 자회사로 편입할 계획이다. 

동박은 구리를 고도의 공정기술로 얇게 만든 막으로 2차전지 음극에 쓰이는 핵심 소재다. 전지용 동박은 얇을수록 많은 음극 활물질을 채울 수 있어 배터리 고용량화와 경량화에 유리하다. 

KCFT는 전세계 배터리 제조사를 주요 고객으로 2차 전지용 동박 제조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머리카락 30분의 1 크기인 4.5㎛ 두께의 초극박 동박을 세계 최장 50㎞ 길이 롤로 양산화하는 기술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동박 시장은 전기차 배터리 수요 증가로 급속히 팽창하는 추세다. SKC는 2022년까지 생산능력을 3배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완재 SKC 사장은 "SKC와 KCFT의 지속 성장을 바탕으로 구성원 모두의 행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번 인수를 '딥체인지' 기폭제로 삼아 기업 가치를 높이고 국내 소재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