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독한 혁신으로 폐플라스틱·폐비닐 문제 해결"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독한 혁신으로 폐플라스틱·폐비닐 문제 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이 지난 4일 열린 친환경 SV 임원 워크숍에서 3R 전략 추진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SK종합화학)
나경수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이 지난 4일 열린 친환경 SV 임원 워크숍에서 3R 전략 추진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SK종합화학)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종합화학이 '3R(Reduce·Replace·Recycle)' 추진을 통해 폐플라스틱·폐비닐 문제 해결에 나서고 친환경 사회적 가치(SV) 창출에 앞장선다고 9일 밝혔다.

이는 독한 혁신으로 SK이노베이션의 '그린 밸런스 전략(환경분야 사회적 가치를 플러스로 만들겠다는 전략)'을 적극 실천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등 임원들은 지난 4일 이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친환경 SV 임원 워크숍을 개최하고 전략을 집중 점검했다. 

SK종합화학은 지난해 친환경 제품 판매를 통해 518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 올해 초에는 친환경 사회적 가치 창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밸류체인 내 40여개 업체, 기관 등을 만나 3R 실행 전략을 구체화했다.

3R 중 '최소화(Reduce)' 전략은 플라스틱 사용량을 저감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판매함으로써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자동차 내외장재, 각종 전기·전자부품에 사용되는 고결정성 플라스틱인 HCPP, POE가 대표적이다. SK종합화학은 이들 제품의 새로운 용도를 개발하고 판매량을 지속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대체재(Replace)' 전략을 통해서는 친환경 제품으로 기존 제품을 전환해 나간다. 회사는 1차적으로 친환경 발포제와 친환경 용제의 생산량과 판매량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재활용(Recycle)' 전략은 폐플라스틱∙폐비닐 등을 재활용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자원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간다는 내용이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반(反)환경적인 문제는 밸류체인 내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이 협력을 통해 풀어가야 할 초국가적 과제"라면서 "밸류체인 내 업체∙기관들과 컨소시움을 구성해 화학산업 전반에 걸친 친환경 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