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경기도 접경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
이낙연 총리, 경기도 접경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은 5일 오후 경기 양주시 경기북부동물위생시험소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황을 보고 받은 뒤 철저한 소독이 이뤄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경기도)
이낙연 국무총리은 5일 오후 경기 양주시 경기북부동물위생시험소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황을 보고 받은 뒤 철저한 소독이 이뤄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경기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북한까지 확산된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5일 오후 양주시 경기북부동물위생시험소와 파주시 거점소독시설을 찾아 접경지역 방역태세를 살펴봤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낙연 총리와 이화영 평화부지사는 관계자들로부터 방역 추진상황을 보고 받은 뒤, 방역에 힘쓰는 담당자들을 격려했다.

이낙연 총리는 "가축, 사료, 분뇨 운반차량 등 축산차량에 대해 철저한 소독이 이뤄져야 한다. 방역현장 근무자들의 건강과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화영 평화부지사는 "심각단계에 준하는 방역조치가 시행되는 만큼, 중앙정부, 시·군, 유관기관, 농가와 적극 협력해 방역 골든타임을 사수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경기 김포·파주·연천, 인천 강화·옹진, 강화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접경지역 10개 시·군에 대한 1차 방어선을 구축했다. 최근엔 야생멧돼지 이동거리(하루 최대 15㎞) 등을 감안해 경기 고양·양주·포천·동두천을 특별관리지역에 포함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