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 주가 발목 잡던 악재 소멸"-NH證
"한국항공우주, 주가 발목 잡던 악재 소멸"-NH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NH투자증권은 5일 한국항공우주에 그간 주가에 발목을 주던 악재들이 완전 소멸됐고, 정부의 태도가 호의적으로 변한 점도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목표주가 5만3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최진명 연구원은 "최근 수년간 주가에 발목이 되던 방산비리 이슈와 회계기준 변경, T-X사업 수주 실패, 마리온 추락사건 등 4대 악재 영향은 완전히 소멸됐다"고 분석했다.

최 연구원은 "검찰 수사는 기업에서 개인으로 방향이 옮겨갔고, 달라진 회계기준도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전년도부터 반영이 완료됐다"면서 "미군 T-X사업 수주실패는 기술 또는 원가경쟁력 부족으로 평가되진 않고, 마린온 추락사건도 에어버스에서 책임을 지는 것으로 결정돼, 현재 보상이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예산 확대 등 우호적으로 변한 정부도 회사에 긍정적이라는 판단이다. 국방부는 항공무기체계 관련 조달예산을 전년 대비 약 1조6000억원 확대했다. 주로 F-35 전투기 수입과 KFX 개발, 전술입문용훈련기(T-50계열) 양산에 사용될 예정이라, 직접 수혜가 기대된다.

그는 "올해부터 방위사업청이 부과한 각종 배상금 및 패널티에 대해 행정소송 외에도 국가계약분쟁조정위원회 조정 절차, 중재법에 따른 중재절차 등 행정소송 없이도 조정·중재를 요청할 수 있게 제도가 바뀌었다"며 "이와 관련해 수리온 관련 지연 배상금이 완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1분기 매출 둔화는 일시적 현상으로, 향후 반등 가능성이 충분할 것으로 전망됐다. 최 연구원은 "이라크 수출 물량 인도, 기자재 업체 가동률 정상화, 대규모 기체부품 수주가 지속하고 있다"면서 "주요 핵심 개발사업도 정상 진행 중으로 연간 매출목표 달성에는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