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수지 흑자행진 '7년 만에 멈췄다'···4월 6.6억 달러 적자
경상수지 흑자행진 '7년 만에 멈췄다'···4월 6.6억 달러 적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원소득수지 43억3000만달러 적자
표=한국은행
표=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4월 경상수지가 6억6000만달러 적자를 내며 7년 만에 흑자행진을 마감했다. 계절적 요인으로 해외 투자자에 대한 배당금 지급이 4월 집중되면서 서비스·본원수지·이전소득수지 적자규모가 상품수지 흑자규모를 상회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5일 한은이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6억6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2012년 4월(1억4000만달러 적자) 이후 84개월만이다. 2015년 5월부터 올해 3월까지 83개월 연속 흑자행진이 멈춘 것이다. 

4월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전년동월 96억2000만달러에서 56억7000만달러로 축소됐다. 수출이 전년동월 515억1000만달러에서 4월 483억달러로 6.2% 감소한 영향이다. 수출은 전년동월 기준 5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반도체 단가 하락, 세계 교역량 부진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된다. 유가 등 원자재 수입 가격 상승, 기계류 수입 감소세 둔화, 가전제품 등 소비재 수입 증가로 수입도 426억3000만달러로 전년동월(418억9000만달러) 대비 1.8% 늘어나는데 그쳤다.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여행 및 운송수지 개선으로 전년동월 19억8000만달러에서 14억3000만달러로 축소됐다. 2016년 12월(6억6000달러 적자) 이후 28개월만에 최소 적자다.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한 입국자수 증가세가 지속되면서 여행수지 적자가 전년동월 11억1000만달러에서 6억8000만달러로 줄어든 때문으로 분석된다. 여행수입의 경우 전년동월 13억9000만달러에서 17억달러로 늘었다. 이는 2014년 11월(17억1000만달러) 이후 53개월만에 최대치다. 

상품수지 흑자폭이 축소되고 서비스수지 적자가 계속된 가운데 본원소득수지가 큰폭의 적자를 내면서 4월 경상수지 적자로 이어졌다. 본원소득수지는 43억3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동월(56억2000만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적자폭은 줄었지만, 3월(7억4000만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급증한 것이다. 이는 외국인 투자자의 배당시즌과 겹친 결과다. 배당소득수지는 49억9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역대 3번째 규모인데, 1번째는 2018년 4월, 2번째는 2017년 4월이었다.

채권·대출 등 이자소득수지는 7억5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이자소득수입은 17억2000만달러로 역대 최대였다. 이자소득지급은 9억7000만달러로 사상 2번째 규모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