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스마트홈 보안시스템' 도입
SH공사, '스마트홈 보안시스템'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홈 시스템 보안 개선 전·후 비교표. (사진= 서울시)
스마트홈 시스템 보안 개선 전·후 비교표. (사진= 서울주택도시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SH공사는 현재 준공 및 입주를 앞두고 있는 구로구 항동지구 4단지 297세대에 각 세대마다 사이버 방화벽을 구축하는 차세대 보안시스템을 시범 설치해 운용에 들어갔다고 4일 밝혔다.

현재까지는 메인 서버에만 방화벽이 설치돼 외부 해킹에 대해서만 방어가 가능하고, 단지 내 스마트홈 시스템에 접속하는 해킹에 대해서는 보안기준이 없어 세대간 보안이 취약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SH공사는 각 세대마다 방화벽을 설치, 단지 내 해킹에 대비해 능동적인 방어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개인정보 보안수준을 강화한 것이다.

SH공사는 지난해부터 '세대 간 안전한 네트워크 구현을 위한 사이버 방화벽 구축'을 과제로 관련 기관 및 업체와 강화방안을 연구했으며, 스마트시티 사업과 사물인터넷(IoT) 및 인공지능(AI)가 결합된 스마트홈 구축을 위해 이번 항동 4지구에 시범적용한다. 시범운영 결과를 통해 검증 및 세부 보안기준을 마련하는 한편, 향후 공공아파트 차세대 보안 시스템을 확대 적용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사이버 방화벽의 시범운영을 통해 효과적 보안 기준 마련 및 확대 적용하는 등 스마트홈 시스템의 정보보안 환경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