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월 지방 재개발·재건축 1만3천가구 분양
6~7월 지방 재개발·재건축 1만3천가구 분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달서구 이곡동 '힐스테이트 감삼'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대구 달서구 이곡동 '힐스테이트 감삼'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수도권에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집중되자 건설사들이 지방 정비사업에 공을 들이는 분위기다. 지난해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강화, 초과이익환수제 부활 등 규제가 강화됐고, 최근 서울시까지 정비사업에 개입하고 있어서다.
 
3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6~7월 지방 17곳에서 2만1539가구가 공급을 앞두고 있으며, 이 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1만3645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지역별로 △부산 5곳 3682가구 △대구 5곳 3353가구 △광주 3곳 2208가구 △대전 1곳 1441가구 △경남 2곳 1914가구 △충북 1곳 1047가구 등이다. 공급물량의 78.3%는 광역시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시는 지방에서도 시장 분위기가 좋은 만큼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 것으로 분석된다.

정비사업으로 분양된 지방 아파트는 치열한 청약 경쟁률도 내고 있다. 올해 들어 대구 수성구 뉴타운신천을 재건축한 '동대구 비스타동원'은 1순위에서 평균 18.8대 1을 기록해 후끈 달아올랐다. 남구 월산1구역을 재개발한 '광주 남구반도유보라'는 평균 51.19대 1로 마감됐다. 전북 전주 우아주공1단지을 헐고 지은 '우아한시티'도 19.1대 1을 보였다.

향후 서울 재개발, 재건축 공급량은 더 줄어드는 만큼 건설사들이 지방행이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에 재건축 사업으로 지정된 104곳 중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곳은 32곳에 불과하다. 내년 3월까지 조합을 설립하지 못하면 정비사업구역에서 해제되는 정비구역 일몰제에 처한 사업장도 38곳에 달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지방은 정비사업이 진행되는 원도심에 편의시설, 학군, 교통 등 지역의 주요 인프라가 집중된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입주 시 지역 핵심 인프라를 바로 누릴 수 있는데다 브랜드 건설사가 시공사로 나서는 경우가 많아 선호도가 높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