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산업부, 군산·대구 등 5곳 노후산단 경쟁력 강화 협력
국토부-산업부, 군산·대구 등 5곳 노후산단 경쟁력 강화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산업통상자원부와 '노후거점산업단지 경쟁력강화사업' 지구로 전북 군산과 대구달성, 동해북평, 정읍제3, 충주제1 등 5곳을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착공 후 20년 이상 경과한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교통시설을 재정비하고 주거와 복지, 문화, 안전시설을 확충해 산업공간을 효율적으로 개편하는 것을 지원한다.

국토부·산업부가 지자체 대상 공모를 통해 사업지구를 선정하고 지자체는 국토부의 재생사업과 산업부의 구조고도화사업을 연계해 사업을 시행한다. 선정된 산단은 국비 지원과 입지규제 완화(용적률·건폐율 상향 등), 인허가 의제 등 각종 특례를 지원받게 된다.

올해 지자체는 경쟁력강화 사업계획 수립에 착수하며, 국토부는 개소당 5억원을 지원한다. 정부는 2020년 이후 지자체가 수립한 사업계획을 노후거점산단법에 따라 검토·승인한 후 연차별로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노후거점산단 경쟁력강화사업은 각 부처별 산단 지원사업을 통합·연계해 동반상승 효과를 제고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이번에 선정된 지구는 산업부, 국토부가 힘을 모아 최초로 추진하는 경쟁력강화사업인 만큼 노후거점산단 경쟁력 강화의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