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우리은행-MBK 컨소시엄에 롯데카드 매각 본계약
롯데그룹, 우리은행-MBK 컨소시엄에 롯데카드 매각 본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카드)
(사진=롯데카드)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롯데카드가 우리은행-MBK파트너스 컨소시엄에 매각된다.

롯데지주는 27일 롯데카드 주식 5966만4814주(79.83%)를 1조3810억5491만30원에 처분한다고 우리은행-MBK파트너스 컨소시엄에 매각한다고 공시했다. 잔여지분인 13.95%는 롯데지주가 보유한다.

롯데지주 측은 "이 거래는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상 지주회사의 행위제한 위반을 해소하기 위해 당사가 보유란 롯데카드 주식 일부를 MBK파트너스사호 사모투자합자회사에 처분하는 건"이라며 "MBK파트너스는 롯데카드 발행주식총수의 20%를 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해당 주식 일부에 관한 주식매매계약상 지위 및 그에 따른 권리·의무를 우리은행 또는 그 계열회사에게 이전할수 있다"고 밝혔다.

MBK파트너스와 우리은행은 롯데카드 지분을 각각 60%와 20%로 나눠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2017년 10월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지난해 말부터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에 대한 매각을 진행해왔다.

현행 공정거래법상 일반 지주회사는 금융계열사 주식을 보유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지주사 설립 2년 이내인 올해 10월까지 금융계열사를 모두 정리해야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이른 시일 내 관계기관의 승인절차를 진행해 회사가 조속히 안정화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