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토스피드페스타 개막] 김성만 인제군의회 의장 "전폭적인 지원"
[모토스피드페스타 개막] 김성만 인제군의회 의장 "전폭적인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만 인제군의회 의장이 강원 인제 모토스피드페스타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권진욱 기자)
김상만 인제군의회 의장이 강원 인제 모토스피드페스타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권진욱 기자)

[서울파이낸스 강원(인제) 권진욱 기자] 대한민국 이륜 라이더 대축제인 '강원 인제 모토스피드페스타'가 25~26일 양일간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개최됐다. 모토스피드페스타는 올해로 2회째를 맞이했다. 

이날 개막식에는 김상만 인제군의회 의장, 이성규 인제 부군수, 김춘수 인제스피디움 대표, 국인섭 바이크코리아 트라이엄프 대표, 윤수녕 대한모터사이클연맹 강원지부장 겸 모토쿼드 대표가 참석했다. 

김성만 인제군의회 의장은 "강원도 인제 모토스피드페스타"의 개막을 축하한다"며, "천혜 자원을 간직한 아름다운 고장 인제를 더욱 사랑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 "인제는 최고 수준의 서킷이 있는 모터스포츠의 중심지이자 다양한 익스트림을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는 라이더들의 꿈의 도시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 앞으로 라이더를 위한 국내 최대의 페스티벌로 자리매김을 해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대회 지원도 약속했다.  

강원 인제 모터스포디페스타는 온로드 레이스(On Road Race), 오프로드(Off Road Race)로 나눠 진행되며, 온로드는 인제스피디움 300 내구레이스(250cc-400cc), 내린 1000 탑텐 트라이얼(600cc-1000cc)두개 대회가 열린다. 오프로드는 엔듀로 크로스 대회가 진행된다.

300 내구레이스는 메인 경기이다. 배기량 249~399cc의 온로드 모터사이클로 진행되는 러닝 타임 300분의 레이스, 5시간동안 각 팀의 라이더가 교대로 돌아가며 인제스피디움 3.908km의 풀 서킷을 최대한 많이 도는 팀이 우승을 차지하는 경기다. 각 팀은 최소 1명에서 최대 4명까지 교체할 수 있다.   

이벤트 행사로는 윌리킹, ATV 레이스, 체험주행(모토쇼 인 페스타, 인제 애누리장터 등) 등이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