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오산·세교2지구 공동·연립주택용지 공급
LH, 오산·세교2지구 공동·연립주택용지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세교·오산세교2 위치도.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오산세교·오산세교2 위치도.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오산 세교2지구 공동주택용지 4개 필지(A1, 3, 4, 8) 및 오산 세교지구 연립주택용지 1개 필지(C-d-1)를 추첨방식으로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세교2지구 공동주택용지는 필지당 면적이 4만~ 6만3000㎡, 공급금액은 3.3㎡당 평균 600만원 수준으로 762~1291가구를 건설할 수 있다. 세교지구 연립주택용지의 면적은 3만3000㎡, 공급금액은 3.3㎡당 360만원 수준으로 226가구까지 건축 가능하다.

세교2지구 A1블록과 세교지구 C-d-1블록은 초등학교 부지와 접한 '안심 도보 통학권'을 갖춘 단지다. 두 블록의 일괄매수를 원하는 신청자에게 우선(1순위) 공급하며, 일괄매수 시 대금납부조건을 완화해 적용할 예정이다.

세교2지구 A3, A4블록은 선호도 높은 85㎡이하로 이루어진 대규모 단지로 건설사의 수요가 높을 것으로 전망되며, A8블록은 오산역 등 기존 도심에서 가까워 편의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세교지구는 2012년 준공돼 병원, 마트 등 모든 인프라를 갖췄고, 지구 내 자립형 공립고등학교인 세마고와 인근에 동탄 국제고 등이 있어 교육환경도 우수하다.

세교지구 남쪽에 위치한 세교2지구는 SRT 동탄역까지 8km 거리로 오산·동탄생활권의 편리함을 누릴 수 있다. 지하철 1호선, 경부고속도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도 인접해 경기 남부 및 서울과의 접근성이 뛰어나다.

대금납부조건은 5년 분할납부 방식으로, 계약금 10%를 제외한 잔여대금은 6개월 단위로 10회 균등분할 납부하는 형식이다. 세교 연립주택용지는 분할납부 기간 내 12개월에서 18개월까지 거치 가능하다.

신청은 LH청약센터를 통해 가능하며 오는 6월12일부터 추첨 신청접수, 6월 13·19·21일 당첨자 발표, 25~27일 계약체결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