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청소년 상대 액상 전자담배 판매 차단작전
정부, 청소년 상대 액상 전자담배 판매 차단작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까지 소매점 집중 점검·단속···온라인 불법 판촉 감시 강화도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를 청소년으로부터 차단하기 위해 복지부는 7월 중 국가금연지원센터 홈페이지 '금연두드림'에 '담배 불법 광고·판촉 신고센터'를 개설할 예정이다. (사진=홈페이지 캡처)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를 청소년으로부터 차단하기 위해 복지부는 7월 중 국가금연지원센터 홈페이지 '금연두드림'에 '담배 불법 광고·판촉 신고센터'를 개설할 예정이다. (사진=홈페이지 캡처)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로부터 청소년 보호한다.' 24일 보건복지부가 내놓은 보도자료 제목이다. 

복지부는 5월 말부터 청소년에 대한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를 최대한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5월 말 국내에서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가 잇따라 출시된다. 

국내 출시 예정 액상형 전자담배 가운데 대표적인 것은 해외에서 청소년 사이에 유행하는 '쥴(JuuL)'. 쥴은 액상이 담긴 카트리지를 전자담배 기기에 교체하는 방식(CSV)이다. 소비자가 직접 액상을 혼합·보충하는 기존 방식보다 휴대·사용이 간편하다. 

복지부는 청소년에 대한 액상형 전자담배 차단 방법으로 △판매 행위 단속 △금연구역 내 흡연행위 단속 △학교·학부모에게 정보 제공 △온라인 불법판촉 감시체계 강화 △사용행태 연구·조사 강화 등 다섯 가지를 들었다. 

먼저 복지부는 관계부처와 함께 편의점 등을 비롯한 소매점에서 청소년에게 담배와 전자담배 기기·장치 판매 행위를 6월까지 집중 점검하고 단속한다. 지방자치단체별로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 등을 활용하고, 담배소매점 대상 계도·홍보 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다.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의 금연구역 내 흡연 행위도 7월 말까지 지도·단속한다. 5월 말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 출시 직후 제품의 모양과 특성 등 관련 정보를 학교로 제공해 청소년을 지도·통제할 수 있도록 돕는다.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담배 판매·광고 행위를 살펴보기 위해 6월부터 국가금연지원센터 내 '담배 마케팅 감시단'을 운영한다. 불법사항은 관계기관을 통해 시정요구 및 고발할 방침이다. 7월 중 국가금연지원센터 홈페이지 '금연두드림'에 '담배 불법 광고·판촉 신고센터'도 개설한다. 

마지막으로 청소년을 포함한 국민의 신종 담배 사용 비율과 빈도, 일반담배 및 궐련형 전자담배와 중복사용 여부 등을 조사한 뒤 금연정책에 활용할 계획이다. 조사는 연구용역을 통해 이뤄진다. 

정영기 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청소년들의 신종담배 사용은 니코틴 중독으로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만성 흡연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정 과장은 "청소년이 어떤 종류의 담배든 흡연을 시작하지 않도록 사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며, 청소년을 신종담배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지역사회, 학교 및 가정 내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