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명지대·수원대·아주대와 '유-테크밸리' 구축 업무협약
기보, 명지대·수원대·아주대와 '유-테크밸리' 구축 업무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첫번째 아주대학교 오성근 부총장, 두번째 수원대학교 박진우 총장, 세번째 명지대학교 유병진 총장, 네번째 기술보증기금 정윤모 이사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술보증기금)
(왼쪽부터) 첫번째 아주대학교 오성근 부총장, 두번째 수원대학교 박진우 총장, 세번째 명지대학교 유병진 총장, 네번째 기술보증기금 정윤모 이사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술보증기금)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기술보증기금은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명지대·수원대·아주대와 '대학 기술 사업화 지원 플랫폼(U-TECH밸리)'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윤모 기보 이사장과 유병진 명지대 총장, 박진우 수원대총장, 오성근 아주대 부총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유-테크(U-TECH)밸리 협약기관 확대는 올해 들어 두 번째로 협약대학이 서울대, 포항공대, 한국과학기술원 등 63개로 늘어나게 됐다.

협약에 따라 각 대학은 대학 내 우수 창업기업을 기보에 추천하고, 기보는 추천받은 기업에 보증·투자 등 금융지원과 컨설팅, 기술이전, 기업공개(IPO)지원 등 비금융지원 등을 통해 우수 전문 인력의 성공 창업을 돕는다.

'테크(TECH)밸리보증'은 대학, 연구소가 개발한 우수기술의 사업화를 위해 2017년 1월 도입된 특화 보증 지원 프로그램으로서, 지난 3월 정부가 합동으로 발표한 '제2벤처붐 확산 전략'의 주요 추진과제로도 선정된 바 있다.

특히 우수인재가 창업에 도전하고 뛰어들 수 있도록 최대 30억원까지 보증한도를 제공하는 등 파격적인 지원 내용을 담고 있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앞으로 기보는 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에 재직 중인 교수, 석·박사 연구원 등 고급인력이 창업시장에 도전해 성공적인 벤처기업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단계별 제도 혁신과 맞춤형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도록 하겠다"면서 "기술인재 고(高)기술 창업이 확대돼 제2벤처붐이 확산 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