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대기업 종합 경영 평가 1위···'팔방미인'
SK하이닉스 대기업 종합 경영 평가 1위···'팔방미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가 기업 중 700점 이상 유일···SK이노·LG생건 등 '톱 10'
(표=CEO스코어)
(표=CEO스코어)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SK하이닉스가 국내 대기업 중 투자와 성장, 재무건전성 등 종합평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으며 최우수 기업에 선정됐다. 이어 네이버와 삼성전자가 그 뒤를 이었다.

기업 경영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22일 국내 매출액(지난해 기준)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8개 부문에 걸쳐 경영데이터를 정밀 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8개 부문은 △투자 △일자리창출 △고속성장 △건실경영 △투명경영 △양성평등 △사회공헌 등이다.

평가방법은 8개 부문 지표를 업종별, 매출별 구간으로 나눠 표준편차를 산출하고 부문당 100점으로 총 800점 만점으로 했다.

그 결과 SK하이닉스가 800만점에 최고점인 713.3점을 받아 종합평가 1위에 올랐다. 500대 기업 중 유일하게 700점을 넘었다. 투자와 건실경영, 고속성장(10조원 이상), 글로벌 경쟁력 등 총 4개 부문에서 우수기업으로 꼽히며 종합평가 순위에서 처음으로 선두를 기록했다.

2~3위는 각각 694.7점, 669.2점을 획득한 네이버와 삼성전자가 차지했다. 네이버는 양성평등 부문을 비롯해 투자와 사회공헌 등에서 상위권을 기록했고, 삼성전자는 글로벌 경쟁력(100점)에서 압도적인 점수를 받았다.

4~5위에 오른 SK이노베이션과 LG생활건강은 각각 고속성장·일자리창출과 건실경영 부문에서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이어 한미약품, 아모레퍼시픽, 셀트리온, 포스코, 강원랜드가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SK(주), 엔씨소프트, 롯데정밀화학, 에쓰오일, 오뚜기 등도 상위 30위 내에 포진했다. 공기업 중에서는 강원랜드와 한국가스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PS 등이 포함됐다.

8개 부문별 경영평가에서는 각 업종을 대표하는 기업들이 이름값을 했다.

매출액 증가율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을 근거로 한 고속성장 부문의 경우 매출 10조원 이상 기업 중에서는 지난해 나란히 실적 신기록을 세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이 선두권에 들었고, 매출 10조원 미만 기업으로는 호텔신라와 제주항공, 메리츠증권이 '우수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매출액 대비 유·무형자산과 R&D 투자 비용 등으로 집계한 투자 부문에서는 SK하이닉스와 한국수력원자력, 아모레퍼시픽, 네이버, 한미약품 등이 가장 적극적인 것으로 평가됐다.

업종별 글로벌 1위 기업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 R&D 투자 비중을 기준으로 평가한 글로벌 경쟁력 부문에서는 삼성전자와 포스코, SK하이닉스, 롯데케미칼, 엔씨소프트 등이 두각을 드러냈다.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인 일자리 창출 부문에서는 CJ CGV와 SK이노베이션, SPC삼립, 우리은행, 강원랜드가, 양성평등 부문에서는 네이버와 한미약품, 아모레퍼시픽, 오뚜기, 영원무역 등이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 등이 높은 SK(주)와 CJ대한통운, 삼성생명, 네이버, 교보생명 등은 사회공헌 부문에서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