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지금은 로컬시대', 미국·캐나다·케냐 등 글로벌 무대 진출
CJ헬로 '지금은 로컬시대', 미국·캐나다·케냐 등 글로벌 무대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채널 오리지널 콘텐츠' 해외 판매로 로컬 콘텐츠 크리에이터 역할 강화
CJ헬로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과 손잡고 지역채널 오리지널 콘텐츠를 해외 수출한다고 22일 밝혔다. (사진=CJ헬로)
CJ헬로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과 손잡고 지역채널 오리지널 콘텐츠를 해외 수출한다고 22일 밝혔다. (사진=CJ헬로)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CJ헬로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과 손잡고 지역채널 오리지널 콘텐츠를 해외 수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를 통해 CJ헬로는 로컬 콘텐츠 크리에이터로서의 역할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과의 협약을 통해 CJ헬로의 지역채널 오리지널 콘텐츠 2편이 수출길에 올랐다. 대한민국 곳곳을 누비며 지역의 이색적인 문화와 다채로운 매력을 발굴하는 지역채널 대표 콘텐츠 '지금은 로컬시대'를 비롯해 지역의 특별한 맛집을 소개하는 '맛담'의 해외 방영이 확정됐다.

특히 지금은 로컬시대는 2013년 첫 방송을 시작으로 총 1620회 방송을 이어가고 있는 지역채널 최장수 프로그램이다. 터줏대감 이홍렬의 진행과 지역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가 돋보이는 콘텐츠로, 주민들과 함께 그 지역만의 색다른 가치를 발굴하며 지역 경제·문화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지금은 로컬시대와 맛담은 올 7월부터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케냐, 말라위, 몽골 등 6개국 20개 방송사를 통해 방송된다. 이로써 한국의 생생한 지역 이야기를 원했던 사람들의 갈증이 해소될 전망이다. 또한 관광 트렌드가 로컬 문화를 즐기는 방식으로 변함에 따라, 지역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한류 열풍을 일으킬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해외 한국어방송 방영권 지원 사업'을 통해 진행됐다. 창의적이고 우수한 국내 방송 프로그램을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이 직접 구매해 해외 한국어방송사에 지원함으로써, 한국어방송사의 역량 강화를 돕고 해외 동포들과 한류 팬들의 한국 문화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있다.

해당 사업은 해외 한국어방송사가 선호하는 방송 콘텐츠의 우선순위에 따라 콘텐츠 구매 협약이 이뤄지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 로컬 이야기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이 커지면서, 해외 한국어방송사들도 지금은 로컬시대와 맛담 등 지역 특색을 잘 담아낸 지역채널 오리지널 콘텐츠를 직접 선택한 것이다.

CJ헬로는 지역채널 오리지널 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시작으로 콘텐츠 크리에이터로서의 더 큰 도약을 모색할 계획이다. TV를 넘어 온라인·모바일을 활용한 옴니채널 전략을 한층 강화하고 국내외 콘텐츠 판매를 확대해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산시키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강명신 CJ헬로 미디어사업본부장은 "CJ헬로는 색다른 지역채널 오리지널 콘텐츠로 한국의 다양하고 역동적인 지역 문화를 해외에 전파하는 전초기지 역할을 수행하고자 한다"며 "지금은 로컬시대와 맛담 등의 양질의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힘써 로컬 콘텐츠 크리에이터로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