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5G 가입자 유치 '사활'···고가 지원금부터 임직원 판매까지
이통사, 5G 가입자 유치 '사활'···고가 지원금부터 임직원 판매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프로모션, 공시지원금 상향, 불법보조금 등 초반 주도권 잡기 안간힘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왼쪽)와 LG전자 V50 씽큐. (사진=LG유플러스숍 캡쳐)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왼쪽)와 LG전자 V50 씽큐. (사진=LG유플러스숍 캡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의 5세대(G) 가입자 유치 경쟁이 점차 치열해지고 있다. 5G 스마트폰에 고가의 지원금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임직원까지 동원해 가입자 확보에 열을 올리는 모양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이통 3사는 5G 가입자 확보를 위해 자사의 임직원들을 동원하고 있다.

먼저 가장 활발하게 프로모션을 펼치고 있는 곳은 KT다. KT의 경우 3사 가운데 임직원이 가장 많다. 2019년 1분기 분기보고서를 살펴보면 KT가 2만3636명, LG유플러스가 1만848명, SK텔레콤이 5236명의 임직원이 있다. 

KT는 지난 7일부터 임직원이 추천하는 지인이 5G에 가입하면 건당 3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5G 굿체인지'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KT 임직원 2만4000여 명이 확보할 수 있는 5G 가입자는 1인당 3명씩 총 7만2000여 명에 달한다.

또 KT는 삼성전자 '갤럭시S10 5G'의 출시때도 임직원에 100만원 안팎의 지원금을 제공했다. 현재 KT 임직원은 갤럭시S10 5G 256GB를 15만7300원에 V50 씽큐를 1만43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도 V50 씽큐를 출시에 맞춰 자사 임직원에 무상 제공했다. V50 씽큐로 교체를 희망하는 경우 부담 금액 없이 교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형식이다. 이를 통해 LG유플러스는 자사의 5G 가입자 증가와 함께 LG전자의 단말 판매량 증대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

SK텔레콤 역시 임직원을 대상으로 단말 지원금을 제공하고 있다. 5G단말 구매시 12개월 할부 기준 29만2000원, 24개월 할부 기준 25만6000원을 매월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사실상 단말 할부금과 통신 요금을 공짜로 사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이통사들은 고가의 지원금을 통해 일반 가입자 확보에도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그 경쟁을 가장 잘 보여주는 것이 바로 갤럭시S10 5G 공시지원금이다.

먼저 포문을 연쪽은 KT다. KT는 지난 11일 갤럭시S10 5G 256GB와 512GB 모델 공시지원금을 슈퍼플랜 프리미엄 요금제(13만원) 기준 78만원, 슈퍼플랜 스페셜(10만원) 70만원, 슈퍼플랜 베이직(8만원) 61만원, 5G 슬림(5만5000원) 40만원으로 상향했다.

이어 LG유플러스도 17일 5G 프리미엄(9만5000원)·스페셜(8만5000원) 요금제 기준 갤럭시S10 5G 256GB 공시지원금은 61만5000원, 512GB 모델은 76만5000원으로 올렸다.

끝으로 SK텔레콤도 18일 갤럭시S10 5G 256GB·512GB 모델 공시지원금을 최대 15만5000원 상향하며 경쟁에 참가했다.

공시지원금 이외에도 불법보조금도 활개를 치고 있다. V50 씽큐가 출시된 첫 주말에는 100만~120만원의 리베이트(판매장려금)이 지원되며 시중에는 꽁짜폰은 물론 폰을 사고 돈을 받는 상황까지 연출되기도 했다. 현재는 방송통신위원회의 경고로 어느 정도 안정화 됐지만 여전히 일부 매장에서는 스팟성으로 과다 리베이트를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치열한 경쟁에 5G 가입자는 벌써 50만명을 넘어섰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이통 3사 별 5G 가입자 수는 SK텔레콤 20만명, KT 16만명, LG유플러스 14만명이다. 하루에 1만명의 가입자를 유치한 셈이다. 이는 LTE 도입 초기 당시 가입자증가 속도와 비교하면 매우 빠른 수준이다.

이처럼 이통사들이 사활을 걸고 5G 가입자 유치에 힘쓰는 것은 초기 주도권에서 밀리면 안된다는 절박함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과거 KT의 경우 LTE때 타사보다 전국망 구축이 늦어 어려움을 겪은 전례가 있다.

업계관계자는 "초기 점유율 구도에서 밀리면 다시 치고 나갈 기회를 잃을 수도 있다는 위기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5G 시장 초기에 가입자를 최대한 많이 유치해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