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 2019'서 7개 부문 수상
SKT,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 2019'서 7개 부문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초격차 네트워크', '양자암호기술' 등 기술력과 서비스 경쟁력 인정
SK텔레콤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 2019' 수상 부문. (표=SK텔레콤)
SK텔레콤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 2019' 수상 부문. (표=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은 아시아 유력 정보통신기술(ICT) 어워드인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 2019'에서 '최고 이동통신사', '최고 5G 혁신상'을 포함한 7개 부문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는 아시아 지역 최우수 통신 사업자를 선정하는 행사로, 통신·IT 전문매체인 '텔레콤 아시아'가 주관한다. 

회사 측은 "글로벌 어워드에서 한 이동통신사가 7개 부문을 석권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라며 "특히 올해는 5G 원년이기 때문에 기술∙서비스 각 분야에서 글로벌 이동통신사들의 경쟁이 치열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인정받아 '최우수 이동통신사'로 선정됐다. △국내 최고속, 최대 커버리지의 '5G초격차 네트워크' △완벽한 통신보안 서비스를 제공하는 양자암호기술 △최적 네트워크 설계 및 운용 기술 △커버리지 확장 기술 등 5G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5G 스마트팩토리'는 '최고 5G 혁신 사례'를 수상하며 최우수 5G 활용 사례로 선정됐다. SK텔레콤은 지난 12월 5G 스마트팩토리 확산 전략을 발표하고 △5G 다기능 협업 로봇 △5G 스마트 유연생산 설비 △증강현실(AR) 스마트 글래스 △인공지능(AI) 머신비전 등 5G와 첨단 ICT를 접목한 다양한 솔루션들을 선보인 바 있다.

기술 분야에서는 5G 시대 '데이터 통신의 지름길'로 불리는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 기술이 주목을 받았다. 5G기지국과 교환기에 'MEC' 기반 소규모 데이터 센터를 설치하면, 통신 지연 시간을 최대 60% 줄일 수 있다. AI 기반의 네트워크 운영 분석∙관리 솔루션인 'TANGO'∙'T-CORE'와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인 'SDN & NaaS 플랫폼'도 수상에 성공했다.

서비스 분야에서는 AR가상현실(VR) 기술 기반 'T 리얼 플랫폼'이 적용된 '옥수수 소셜VR'과 '살아있는 동화'가 좋은 평가를 받았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이번 수상으로 SK텔레콤은 ICT 기술 리더십을 국제적으로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며 "다가오는 5G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 개발을 통해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를 대표하는 이동통신 사업자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