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그 어려운 걸!"…MLB 평균자책점 1위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그 어려운 걸!"…MLB 평균자책점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시즌 6승·자책점 1.52
로버츠 "달에서도 잘 던질 것"…'원정 징크스' 극복
'기록 제조기'로 진화…현지언론 "거장의 솜씨" 극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그 어려운 일을 또 해냈다. 별칭도 '코리안 몬스터' 에서 메이저리그의 '기록제조기'로 바뀌어 가고 있다.

류현진이 시즌초지만 마침내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로 올라섰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안타 5개와 볼넷 1개를 내줬지만, 실점은 하나도 허용하지 않았다.

경기 전까지 1.72로 잭 데이비스(밀워키 브루어스, 평균자책점 1.54)에 이어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전체 2위였던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을 1.52로 끌어 내리며 1위로 올라섰다.

5월 2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2회부터 시작한 무실점 행진은 31이닝으로 늘어났다. 다저스 구단 역사상 공동 10위(좌완 5위)의 기록이다.

한국인 메이저리거의 연속 무실점 기록은 박찬호(은퇴)가 다저스에서 뛰던 2000년 9월 20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부터 2001년 4월 8일 샌프란시스코전까지 이어간 33이닝이다. 류현진이 다음 등판에서 3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벌이면 박찬호의 기록을 넘어서게 된다.

기록행진은 이뿐이 아니다. 류현진은 20일 신시내티전에 돌입하기 전까지, 올 시즌 득점권에서 20타석 19타수 무안타의 압도적인 기록을 뽐냈다. 득점권에서 희생플라이 한 개만을 내줬다.

20일 신시내티전에서 류현진은 1∼5회, 5이닝 연속 안타를 허용했다. 득점권 위기도 잦았다. 그러나 이날도 류현진은 득점권에서 5타서 4타수 무안타 1볼넷으로 상대를 제압했다.

1회 말 1사 2루에서 에우헤니오 수아레스에게 볼넷을 내준 류현진은 이어진 1, 3루에서 전 다저스 동료 야시엘 푸이그를 2루수 앞 병살타로 요리했다. 3회 1사 2루에서는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교타자 조이 보토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낸 뒤, 수아레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4회 2사 2루에서도 호세 페라사를 3루 땅볼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마쳤다. 5, 6, 7회에는 범타처리. 신시내티 타자들은 득점권인 2루까지 가지도 못했다. 류현진의 올 시즌 득점권 피안타율은 여전히 0(23타수 무안타 1볼넷, 희생플라이 1개)이다.

이로써 류현진은 올 시즌 9경기 만에 6승(1패)째를 챙겼다. 류현진은 다승 부문에서도 내셔널리그 공동 1위, 메이저리그 전체 공동 3위에 올랐다.

9이닝당 볼넷과 삼진/볼넷 비율은 경쟁자조차 없다. 류현진은 이날 볼넷 1개를 내줘 9이닝당 볼넷이 0.52개에서 0.61개로 늘었다. 그러나 이 부문 2위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1.11개)와 격차가 여전히 크다.

류현진의 삼진/볼넷 비율도 18.0에서 14.75로 다소 나빠졌다. 하지만 2위 카를로스 카라스코(클리블랜드 인디언스, 8.86개)는 류현진의 기록에 접근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뿐만이 아니다. 류현진은 징크스도 떨쳐냈다. 류현진은 홈과 원정에서 성적이 크게 엇갈렸다. 홈에서는 5경기 5승 무패 평균자책점 1.22를 기록중이지만, 원정에서는 3경기 1패 평균자책점 2.93으로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경기를 앞두고 현지 언론도 로버츠 감독을 향해 이 부분을 지적했다. 그러나 로버츠 감독은 "제구만 된다면 달에서도 잘 던질 것"이라며 자신감을 북돋웠다. 로버츠 감독의 말이 힘이 됐는지 류현진은 시즌 6승과 함께 올 시즌 원정 첫 승이라는 값진 성과를 거뒀다.

현지 언론들은 메이저리그 최정상급 투수로 거듭난 류현진에게 극찬을 쏟아내고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 MLB닷컴은 "류현진이 또다시 거장의 면모를 보였다"며 "원정경기 첫 승리를 기록하며 시즌 최장인 31이닝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고 전했다. LA지역 일간지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도 류현진의 최근 활약이 다저스의 쟁쟁한 선발진 중에서 단연 으뜸이라고 치켜세웠다.

일부 언론은 아직 시즌 초반이지만 벌써 류현진을 '사이영상 후보'로 거론할 정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