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서울시, 제로페이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서울시, 제로페이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와 서울특별시는 16일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박원순 서울 시장(왼쪽)과 박선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공동회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와 서울특별시는 16일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박원순 서울 시장(왼쪽)과 박선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공동회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이하 협회)가 서울특별시와 16일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협회는 서울지역 3000여 이동통신 유통점을 제로페이 가맹점으로 확대하고, 제로페이 상담센터를 운영하며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한 홍보 활동을 수행한다. 또 서울시는 제로페이 소비자 이용 확산을 추진하기 위해 협회와 협력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어르신 등 통신취약계층의 제로페이 이용 활성화도 협력할 예정이다.

박원순 시장은 "제로페이의 성패는 소비자들로 하여금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습관을 가지게 만드는 데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이날 협약식을 통해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습관이 많은 소비자들에게 정착될 수 있도록 협회에서 큰 역할을 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박선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공동 회장은 "이동통신 유통 종사자들이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해 힘껏 노력하는 만큼, 서울시에서도 유통 현장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종사자들의 어려움에 귀 기울여주셔서 서로가 상생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업무협약 체결 이후 서울시 인근 이동통신 유통 매장에 방문해 직접 제로페이를 이용해 휴대폰 액정 보호필름을 구매하며 이동통신 유통 매장에서도 제로페이의 편리함을 체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